용의자 자살, 미국 뉴스 생방송 중 총격 사고 발생 '용의자 도주 후 권총으로 자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용의자 자살
 출처:/CNN 뉴스 캡처
<용의자 자살 출처:/CNN 뉴스 캡처>

용의자 자살

미국 버지니아주의 플랭클린 카운티에서 생방송 도중 발생한 총격으로 보도 중인 기자와 카메라 기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용의자는 직장동료로 해고에 앙심을 품고 일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진다.

미국 CNN 등에 따르면 지역 방송사 WDBJ의 앨리슨 파커(24·여) 기자와 애덤 워드(27) 카메라 기자가 지역 상공회의소 비키 가드너 대표를 인터뷰하던 도중 괴한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용의자인 베스터 리 플래내건은 범행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범행 장면을 담은 동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페이스북에는 파커와 워드 기자에 대한 불만과 방송국의 인사조치에 대한 불만을 모두 언급해 원한을 품고 도발한 것으로 추정 된다. 플래내건은 범행 직후 현장에서 달아난 후 권총으로 목숨을 끊었다.

특히 사고 장면이 생방송으로 전해지면서 방송을 시청하던 미국인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한편 이 소식에 누리꾼들은 "용의자 자살, 너무 한다" "용의자 자살, 이런 일이.." "용의자 자살, 총기 소지... 무섭네" 등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