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반의 성공 with NAVER, 게임업계에 `네이버` 각인효과 뚜렷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레이븐, 크로노블레이드, 엔젤스톤 등 상위권

네이버 게임 비즈니스 ‘with NAVER’가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 넷마블게임즈와 손잡고 펼친 모바일게임 ‘레이븐’이 흥행에 성공한데 이어 ‘엔젤스톤’ 등 자체 마케팅 게임도 상위권에 포진 시키며 영향력을 과시했다는 평가다.

네이버가 with NAVER를 통해 마케팅 하는 모바일게임 난투.
<네이버가 with NAVER를 통해 마케팅 하는 모바일게임 난투.>

30일 구글플레이에 따르면 네이버가 독자 마케팅을 전개한 엔젤스톤이 매출 20위 안쪽을 유지 중이다.

네이버는 올해 초부터 ‘with NAVER’를 기치로 걸고 게임 마케팅 비즈니스를 의욕적으로 전개했다. 넷마블과 공동 마케팅 한 레이븐은 가입자 100만에 1000억원 매출 고지를 달성하며 8월 현재 매출 1위를 기록 중이다.

이후 공동마케팅 2탄인 ‘크로노블레이드’가 매출 하위권으로 밀려나며 한 때 ‘넷마블게임즈와 운에 기댄 것 아닌가?’란 시선을 받았다. 하지만 곧 독자 마케팅 한 엔젤스톤이 상위권을 유지하며 물음표를 지웠다.

네이버는 게임 마케팅에서도 진일보한 방법을 제시했다. 네이버는 엔젤스톤에서 스타 마케팅을 포기한 대신 ‘복면가왕’ 등 유명 TV프로그램에 게임 이미지를 노출하면서 화제를 모았다.

네이버는 ‘with NAVER’로 수익을 거의 거두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TV CF 등 고가 마케팅 전략을 구사하며 적지 않은 비용을 썼다.

수익보다 큰 수확은 게임업계에 네이버 영향력을 각인시켰다는 것이다. 다음카카오 등 경쟁사 전력 이탈에 한축을 담당한 것도 네이버 입장에서 적지 않은 소득이다.

네이버와 비즈니스를 전개 중인 게임사 한 고위 임원은 “넷마블과 공동 마케팅한 레이븐이 크게 성공하며 게임업계에서 네이버가 게임사업을 다시 한다는 이미지를 심어 준 것이 주효했다”며 “다수 게임업체들과 실현 가능한 목표를 주제로 대화를 재개했다는 것이 큰 소득”이라고 평가했다. 게임사가 신작을 네이버를 통해 론칭 하는데 거부감이 없어졌다는 것이다.

네이버는 ‘with NAVER’ 독자 마케팅 2탄 ‘난투’를 9월 초 출시한다. 정우성과 고준희 등 스타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네이버가 마케팅을 담당하고 라인이 게임업계와 접촉 폭을 넓히는 등 양 갈래로 사업을 전개한다.

최근 레이븐 모델로 모델·탤런트 이성경을 선정하고, 이에 맞춰 라인 전용 이모티콘을 출시하는 등 게임을 소재로 한 사업을 그룹 전체로 확산할 방침이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