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9만원대 ‘쇼킹 DIY 노트북’ 단독 판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1번가, 9만원대 ‘쇼킹 DIY 노트북’ 단독 판매!

[전자신문인터넷 소성렬기자] “불황 속 DIY 노트북! 11번가에서 산다!” SK플래닛 11번가(www.11st.co.kr)는 신학기를 맞아 9만9000원짜리 초저가 ‘쇼킹 DIY노트북’을 31일 오전 9시부터 큐레이션 쇼핑 ‘쇼킹딜’에서 온라인몰 단독 판매한다고 밝혔다.

‘쇼킹 DIY 노트북(모델명: CRAZY Wolf Lite Book)’은 메모리와 SSD 저장장치가 없어, 소비자가 부품을 따로 장착해 사용할 수 있다. 디스플레이는 1080P 풀 HD 화질을 재현하는 14인치 광시야각 신형 IPS 패널로 어느 방향에서나 선명한 화면을 볼 수 있다. 발열이 적고 전력 소모량이 낮은 인텔 베이트레일 CPU를 탑재했고, 무게는 1.2kg로 가볍다. 색상은 실버, 블랙 등 2가지로 세련된 디자인을 입혔다.

11번가 김미정 PC팀 MD는 “해당 제품은 지난 7월 첫 선을 보였을 당시, 기존에 갖고 있던 메모리와 저장장치 부품을 재활용할 수 있는 경제적인 노트북으로 입소문이 나 일주일 만에 900여대가 팔리는 등 인기를 모았다”며 “웹 서핑, 동영상 감상, 일상적인 오피스 업무용으로 가격 대비 성능이 매우 뛰어난 제품”이라고 말했다.

PC 수요가 증가하는 신학기를 앞두고, 노트북이나 데스크톱을 직접 조립하거나 수리해서 사용하는 알뜰 소비자가 올해 큰 폭으로 늘었다. 올해 8월 한 달(1~28일) 간 컴퓨터 부품 전체 매출은 지난해보다 31% 상승한 가운데, 같은 기간 CPU 매출은 112%, HDD/ SSD와 같은 저장장치 매출은 86% 올랐다. 메모리와 그래픽 카드 매출도 각각 40%, 15% 증가했다.

11번가 배덕환 PC팀장은 “컴퓨터 부품은 노트북처럼 신학기를 앞둔 8월에 매출이 급증한다”며 “올해는 경기 불황 영향으로 노트북, 데스크톱 완제품을 새로 구입하기보다 부품을 따로 사서 PC나 노트북을 DIY해서 쓰거나, 기존 보유한 PC나 노트북을 직접 업그레이드, 수리해 사용하는 합리적인 소비 트렌드가 자리 잡고 있다”고 말했다.

소성렬기자 hisabis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