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 문근영 차도남 유아인도 길들인 카리스마 "나 좀 예뻐해줘" 애교작렬

사도
 출처:/'사도' 무비토크
<사도 출처:/'사도' 무비토크>

사도

영화 `사도`가 개봉을 앞두고 화제인 가운데 유아인과 문근영의 다정한 모습 새삼 눈길을 끈다.

최근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서는 영화 ‘사도’ 무비토크 라이브가 진행됐다.

이날 문근영은 “마음이 아프다. 사도가 너무 불쌍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유아인은 “나 좀 예뻐해 줘”라고 너스레를 떨며 문근영에게 기대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를 지켜보던 전혜진이 문근영이 유아인에게 했던 거처럼 송강호를 쓰다듬으며 "영조도 불쌍하다"고 덧붙여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한편 영화 ‘사도’는 어떤 순간에도 왕이어야 했던 아버지 영조와 단 한 순간이라도 아들이고 싶었던 세자 사도의 비극적인 가족사를 담아낸 작품으로 16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