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산업융합 틀 다시 짠다…업무조직 재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업통상자원부가 산업융합 담당 정책 조직을 재편했다. 연구개발(R&D)과 기술 사업화 조직으로 업무를 이관해 산업융합 활성화를 꾀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산업융합 총괄과 ‘산업융합 촉진법’ 담당을 기존 산업정책실 산업정책관(국)에서 최근 산업기반실 산업기술정책관으로 조정했다. 과 단위로는 산업정책과에서 산업기술정책과로 옮겼다.

산업융합 조직 정비는 2013년 초 박근혜정부 출범 후 처음이다. 당시 산업부는 옛 지식경제부에서 재출범하면서 산업정책실 산하에 산업융합 업무를 배치했다.

산업부는 2011년 산업융합 기반 조성과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시행된 산업융합촉진법을 담당한다. 국무총리 소속 산업융합발전위원회 간사를 미래부·산업부 장관이 맡고 있다.

산업부 장관은 산업융합 촉진에 필요한 기업 애로를 해소하는 ‘산업융합촉진 옴부즈만’을 둔다. 협회·단체 등 산업융합 연계조직 활동을 촉진하고 ‘산업융합지원센터’를 지정하는 등 기반 조성 역할을 수행한다.

산업부는 산업융합을 고유 업무로 강화하고자 조직을 조정했다. 기존 담당 조직 산업정책실은 산업부 산업정책을 총괄한다. 자동차·철강·전자부품 등 주력 산업 업무 연계가 용이하다는 점에서 산업융합에 장점을 지녔다.

그만큼 쟁점 현안도 많다. 제조업 위기론을 극복하고자 제조업 혁신 3.0과 주력산업 구조재편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 들어 수출이 부진하자 산업 경쟁력을 높이는 임무도 맡았다. 최근에는 기업 자발적 사업재편을 돕는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 연내 제정 추진에 적지 않은자원을 투입했다.

산업부는 산업융합을 단기가 아닌 중장기 고유 사업으로 강화하려 산업기반실로 업무를 이관했다. 산업기반실은 산업기술 R&D를 총괄하는 조직이다. 실 내에 기술 사업화를 담당하는 과도 있다. 신산업을 촉진하는 창의산업정책관을 갖춰 산업융합 활성화를 추진하는 데 적격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조직 자원을 효율적으로 분배해 정책 추진력을 높이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산업기반실 산하 산업융합은 조직 특성을 살려 융합 기술 개발에 주안점을 둘 것으로 예상된다. R&D 성과물을 실제 시장과 연계하는 기술 사업화 부분도 보완될 전망이다.

현재 산업기반실장은 전임 실장의 무역위원회 이동으로 공석이다. 곧 후임자 인사가 발령될 예정이다. 신임 산업기반실장이 배치되면 산업융합을 포함해 전반적 업무 강화 방안이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이호준기자 newle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