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설]스타트업부터 전통 은행까지 가세...`초대형 핀테크 연합` 탄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핀테크 생태계 조성을 위해 신생 스타트업과 은행, IT기업, 유관 협회·단체가 모두 모여 ‘초대형 핀테크 연합’을 구성했다. 이해관계를 떠나 산적한 과제를 풀기 위해서다.

도입기에 놓인 국내 핀테크 산업 이해 당사자가 한목소리를 낼 수 있는 ‘컨트롤 타워’다.

내년 초 공식 출범하는 한국핀테크협회는 핀테크 법적 규제 완화는 물론이고 인터넷전문은행, 빅데이터 가이드라인, 크라우드 펀딩과 비대면 실명확인 등 핀테크 산업 곳곳에 산적한 ‘허들’을 없애는 역할을 하게 된다.

신설되는 협회는 전통 금융권이 아닌 다양한 핀테크 스타트업 기업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힘을 모았다는 데 의미가 있다. 국내 핀테크 스타트업 1세대로 꼽히는 옐로금융그룹, 웹케시, KG이니시스, 비바리퍼블리카 등이 모두 참여했다.

여전히 많은 핀테크 기업이 금융 데이터나 서비스 융합 비즈니스 모델이 부재한 가운데, 협회가 내건 사업 방향은 명확하다.

정부와 금융기관, 기업이 하나로 이어지는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보다 구체적이고 현실 가능한 서비스를 내놓겠다는 것이다. 간편결제 등 레드오션이 되고 있는 토종 핀테크 글로벌 진출을 위한 실질적 지원체계를 마련키로 했다. 페이팔, 랜딩클럽, 바클레이즈 액센츄어, 유니텍 등 각국 기업과 투자기관, 유수 대학 등과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물밑 작업에 착수했다. 국내 핀테크의 가장 큰 해외진출 리스크는 비즈니스 모델 발굴과 특허, 법률 등 해외 정보 부족이다. 이를 막기 위해 해외 글로벌 기업과 연구기관, 투자기관을 끌어들이겠다는 전략이다.

금융당국도 분산된 핀테크 협단체를 하나로 모으고 업무 중복 등을 막을 수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지원사격에 나섰다. 현장 목소리가 반영된 정책 마련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당면과제도 남아있다.

1월 출범을 목표로 총회를 앞두고 있지만, 참여한 협회·단체 목소리를 하나로 묶는 작업이 선행돼야 한다. 서로 다른 조직이 만나 같은 목소리를 내기 위해 금융당국과 스타트업, 금융기관 간 물밑 조율이 필수다.

자칫 외형만 통합한 나열식 협력으로 흐를 수 있다.

토종 핀테크 사업영역을 이번에 구체적으로 정의하고, 교육과 지원체계를 마련해야 하다. 협회가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산업 경쟁력을 높이고 성장을 유도하는 이음새 역할이 먼저다.

통합협회에 참여한 은행권 고위 관계자는 “참여한 협회·단체가 서로 목소리를 주장하기 보다는 글로벌 금융강국 도약을 위해 공익 관점에서 협력해야 한다”며 “K-핀테크 확산을 위해 민관 소통 창구로 자리매김해야 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설립초기 목표기금을 50억원으로 설정하고, 올해 연말까지 은행, IT기업, 전자상거래 기업 등 100개사를 회원으로 참여시킨다는 목표다.

<한국핀테크협회(가칭) 참여사 현황 (자료 : 각 사 취합)>

한국핀테크협회(가칭) 참여사 현황 (자료 : 각 사 취합)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