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구글 `바이두`, 온라인 은행 설립… 알리바바·텐센트와 경쟁 구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국 구글 `바이두`, 온라인 은행 설립… 알리바바·텐센트와 경쟁 구도

중국 최대 검색포털 바이두(百度)가 온라인 은행을 설립한다. 온라인 금융 서비스 분야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다.

17일(현지시각) 파이낸셜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의 구글’로 불리는 바이두는 중국 시틱(CITIC) 은행과 온라인 은행을 세운다.

바이두와 시틱은행은 은행 설립 허가를 받는대로 초단기공사채형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를 비롯한 투자 상품을 판매하거나 개인과 소규모 기업대출 사업에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두와 시틱은행 파트너십으로 이용자들은 시틱은행 지점에서 계좌를 개설할 수 있다.

현재 중국 주요 인터넷 기업은 이용자 확보를 위해 MMF 판매나 소액대출 등 온라인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중국 당국이 소기업 자금 대출을 위해 온라인은행 설립을 독려하기 때문이다. 대형 은행들은 국영 대기업 대출을 선호한다.

중국 알리바바 금융 자회사 앤트파이낸셜과 텐센트는 바이두에 앞서 금융서비스와 온라인뱅킹에 진출했다.

텐센트는 지난 1월 온라인 거래만 취급하는 중국 최초 은행인 위뱅크 설립했다. 앤트파이낸셜은 지난 6월 온라인 은행인 아이뱅크를 세웠다.

하지만 이들 은행은 온라인에서만 영업하기 때문에 규정상 계좌를 원격으로 개설하지 못한다. 하지만 바이두는 시틱은행과 손을 잡아 온라인 은행을 설립해도 계좌개설이 가능하다.

유창선기자 yud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