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탁해요 엄마 박은지, 과거 기상캐스터 시절 노출 의상 논란 해명 눈길 "조명 때문에.."

부탁해요 엄마 박은지
 출처:/화면 캡처
부탁해요 엄마 박은지 출처:/화면 캡처

부탁해요 엄마 박은지

부탁해요 엄마 박은지의 출연이 예고된 가운데, 과거 기상캐스터 시절이 노출 논란이 새삼 화제가 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박은지 캐스터의 시스루 의상’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이 일부 게재됐다.

영상 속 박은지 캐스터는 H라인 스커트에 단정한 블라우스를 입은 채 날씨를 전하고 있다.

방송 직후 일부에서는 이날 박 캐스터의 의상 소재가 얇은 탓에 블라우스 속 이너웨어가 비쳐 조금 민망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옷이 비치는 건 적절치 못하다”, “시스루룩이 유행이긴 하지만 이건 아니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박은지는 Mnet ‘비틀즈코드2’에 출연해 “기상캐스터 시절에 시스루룩을 입고 뉴스를 진행했는데 안에 탑을 입었는데도 조명이 너무 세다 보니 안이 다 비쳤다”고 말했다.

박은지는 “다음날 아침에 회사에 갔는데 인터넷에 내 이름이 떠있어서 놀랐다”고 말했다.

이에 MC 김태원이 “검색어에 오르면 기분 나쁘고 불쾌하지 않냐”라고 묻자 “자꾸 검색어에 오르다 보니 익숙해졌다. 신경 안쓴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