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플레이, 중국 높은 벽 넘기 힘들다… 애플과 엇갈린 명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글이 내년에 선보일 중국판 구글플레이가 중국 고객 입맛을 사로잡기 힘들다는 지적이다. 이미 중국 현지 앱 마켓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기 때문이다.

6일(현지시각) 폰아레나에 따르면 중국에만 안드로이드 앱 스토어가 200개에 달한다. 대표적인 게 360MA다. 마이앱(Myapp)과 바이두MA가 뒤를 잇는다.

치후 소프트웨어가 개발한 360MA는 이용자 수만 4억명이 넘는다. 텐센트가 운영 중인 마이앱은 하루 다운로드 건수만 1억1000만건에 달한다. 지난해 기준 최대 다운로드 앱 10개 중 2개는 바이두MA에서 출시됐다. 바이두MA는 중국 최대 검색엔진 바이두의 앱 마켓이다.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채널<출처:크런치베이스>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채널<출처:크런치베이스>>

이에 따라 차별화는 구글이 극복해야 할 숙제다. 현지 앱 마켓처럼 중국 정부 규제를 똑같이 수용하면서 차별화하기는 쉽지 않다. 구글은 구글플레이 앱 판매 결제대금 30%를 수수료 명목으로 챙긴다. 앱 개발사나 판매업체에서 굳이 구글플레이에 비싼 수수료를 물어가며 출시할 필요가 없다. 중국 내 모바일 게임 이용자 중 80%가 안드로이드 기기를 쓰고 있지만 구글이 고전을 면치 못하는 이유다. 구글을 대표하는 ‘안드로이드 오픈소스 프로젝트(AOSP)’가 양날의 검으로 작용했다. 구글 개방 정책으로 누구나 앱을 만들고 시장도 형성할 수 있다.

반면 애플은 중국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구글과 달리 자존심을 세우기보다 현지법을 따랐다. 애플이 지난해 중국에서 벌어들은 돈만 587억달러(약 67조88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 플레이, 중국 높은 벽 넘기 힘들다… 애플과 엇갈린 명암

애플 최근 연례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9월 마감한 회계연도 기준 230억달러(약 26조245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홍콩과 대만을 포함한 수치이지만 전년 110억4000만달러에 비해 두 배 이상 늘어났다. 영업이익률도 39%로 지난해 35%에 비해 개선됐다. 물론 아이폰 판매가 주된 수입원이다. 하지만 아이폰 이용자가 애플 앱 스토어를 이용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 수익성이 안정적이다.

애플 성장 추이 분석.
<애플 성장 추이 분석.>

애플이 중국 시장에 집중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사용자 수가 기본적으로 많기 때문이다. 중국은 미국 다음으로 iOS 게임과 앱 다운로드 수가 많다. 수익성 면에서는 세 번째다.

앞서 구글은 지난 2010년 검색과 이메일 등 중국 내 서비스를 철수했다. 중국에서 인터넷 서비스를 하는 업체는 반드시 중국 내 서버를 둬야 하는 규정에 대한 반발이었다.

유창선기자 yud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