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트]심동섭 한국전자무역상거래진흥원 초대 이사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외 전자무역과 전자상거래 활성화를 목표로 하는 한국전자무역상거래진흥원(KIETaC)이 이달 초 공식 출범했다.

초대 이사장으로 취임한 심동섭 한국전자무역상거래진흥원 이사장은 행정고시(26회) 출신으로 상공부 중소기업국, 상역국, 무역조사실 행정사무관과 대통령 민정수석비서관실 행정관을 거쳐 서울지방중소기업청장, 경기지방중소기업청장 등을 지냈다.

[人사이트]심동섭 한국전자무역상거래진흥원 초대 이사장

심 이사장은 우리나라 전자무역의 법적 근거를 부여하는 데 앞장 선 전문가다. 1991년 무역정책과 사무관 시절 그는 전자무역, 전자상거래에 표준이 되는 ‘무역자동화 촉진에 관한 법률(이후 전자무역촉진법으로 개정)’이 제정하는 데 공을 세웠다. 세계적으로 전자문서에 법적 효력을 부여한 최초의 성문법으로 이후 다른 나라는 물론이고 전자정부 관련 법률을 만드는 데도 모델이 됐다.

심 이사장은 “유엔회의를 갔는데 전자무역이 기술적으로 가능해도 법적 근거를 어떻게 확보할 것이냐가 문제가 됐다”며 “당시 관련 부처를 설득하느라 체중이 5㎏이나 빠졌다”고 기억했다.

심 이사장은 수출산업이 주력인 우리나라는 정책적으로 무역을 활성화해야 하는 국가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전자무역·전자상거래만을 전담해 산업을 육성해야 한다는 논의는 많았으나 지난 11월 1일 한중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진흥원이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진흥원은 내년 1월 6일 서울에서 중국전자상거래협회와 공동으로 한중 전자무역상거래 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다. 한중 전자무역상거래 포럼은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밝힌 한중일 간 전자상거래 활성화와 디지털 싱글마켓 구현이라는 정상회담 합의사항 후속조치 일환이다. 전자무역·상거래 정책 세미나, 고위급 비즈니스 매칭, 정보제공 행사를 모두 아우를 계획이다.

심 이사장은 “사단법인임에도 불구하고 ‘진흥원’이라는 이름을 붙일 수 있었던 것은 공적인 역할을 수행하기 때문”이라며 “한중 전자무역상거래포럼에 산업부, KOTRA, 전경련, 대한상의 등 후원 기관·경제단체만 9개가 참여한다”고 설명했다.

심 이사장은 한중포럼이 성공적으로 개최되면 이후 한일포럼, 한중일 포럼을 열어 한중일 디지털 싱글마켓 구현을 위한 구체적 이행 틀을 만든다는 계획을 세웠다.

심 이사장은 “향후 포럼을 한미, 한EU 등 글로벌로 확대해 궁극적으로 글로벌 싱글 오픈마켓을 여는 것이 목표”라며 “전자상거래 관련 국제표준도 추진해 전자무역이나 상거래 관련 지재권을 산업적으로 보호하는 역할도 담당하겠다”고 밝혔다.

진흥원 조직도 불필요한 비용 낭비가 없도록 당분간 상근직원이나 사무실을 두지 않는다. 진흥원은 전문가 네트워크며, 전자무역·상거래 활성화에 걸맞은 가장 혁신적 조직이 돼야 한다는 것이 심 이사장의 철학이다. 필요한 인력은 회원사 중에서 겸직 발령으로 대신한다. 그 역시 법무법인 웅빈의 프로젝트 단장을 겸임하고, 그 사무실을 사용하고 있다.

심 이사장은 “우리나라는 전자무역·상거래분야 강국”이라며 “한국에서 알리바바나 아마존 같은 글로벌 기업이 나올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사진=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