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정부부처 최초 개인정보보호인증 획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체부, 정부부처 최초 개인정보보호인증 획득

문화체육관광부는 행정자치부 지정 심사기관으로부터 개인정보보호 관리 우수성을 인정받아 정부부처로는 처음으로 개인정보보호인증(PIPL)을 획득했다고 30일 밝혔다.

개인정보보호인증제(PIPL·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Level)는 ‘개인정보보호법’을 적용받는 공공기관과 민간기업 개인정보보호 수준을 점검해 인증서와 인증마크를 부여하는 제도다. 내부적 관리체계 수립과 이행에서 일정 기준 이상을 충족해야 인증을 취득할 수 있다.

2013년 11월 개인정보보호인증제가 도입된 이후 총 17개 기관이 인증을 획득했고 이번에 문체부가 정부부처로는 처음으로 인증을 획득했다.

문체부는 행자부에서 매년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개인정보보호 관리 수준을 진단하는 ‘공공기관 개인정보보호 관리수준 진단’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또 기관 개인정보보호 수준을 높이고자 자체 실태점검을 강화하고 개인정보보호현황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본부뿐 아니라 소속 및 산하 공공기관 개인정보보호 수준을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인증 취득으로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우수성을 공식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개인정보보호 활동으로 개인정보보호 관리 체계를 점검하고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주문정기자 mjjo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