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SBS 연기대상' 유아인 3관왕, 개념 소감 눈길 "괴물 같아지는 순간 이겨낼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15 SBS 연기대상' 유아인
 출처:/방송캡쳐
<'2015 SBS 연기대상' 유아인 출처:/방송캡쳐>

2015 SBS 연기대상 유아인

`2015 SBS 연기대상` 유아인이 3관왕에 오른 가운데, 개념 수상소감이 화제가 되고 있다.

31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는 `2015 SBS 연기대상`(MC 유준상 이휘재 임지연)이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이날 유아인은 장편드라마 부문 최우수연기상과 10대 스타상, 베스트 커플상까지 3관왕을 차지했다.


유아인은 "최우수 연기상인데 제가 최우수 연기를 펼쳤는지 잘 모르겠다. 함께 후보에 오르신 훌륭한 선배님들이 계신데 제가 잘해서 주시는 건 아닌 거 같다"며 겸손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육룡이 나르샤`라는 50부작 드라마에 참여하는 거 자체가 큰 도전이었다. 마냥 행복하지만은 않지만 기꺼이, 그리고 많이 배우면서 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 유아인은 "상패 하나에 많은 스토리가 있고, 많은 생각이 오가고 많은 야심이 뭉쳐 있고, 힘겨루기를 하기도 하지만 우리 일은 카메라가 돌아가는 순간 가장 순수하게, 가장 유연하게 연기하는 거다"고 말했다.

그는 "영악하고, 여우 같아지고 괴물 같아지는 순간이 많지만 잘 떨쳐내고 `좋은 배우가 뭐지? 수준 높은 연기는 뭐지?` 고민하고, 끊임없이 다그치면서 좋은 배우의 길을 묵묵히 걸어가도록 하겠다"며 개념있는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