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칼럼]완전 자율주행을 위한 IT융합의 중요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가전 중심 CES가 융합 기술 전반을 아우르는 전시회로 도약하면서 ‘스마트카’는 CES 2016 전시 주요 키워드가 됐다. CES 2016을 강타했던 자율주행, 인공지능, 스마트폰·스마트홈과 스마트카 연동 그리고 사용자 인터페이스 등이 향후 자동차·IT 업계를 이끄는 화두가 될 전망이다. CES 2016을 통해 본 업계 트렌드를 분석한다.

[자동차칼럼]완전 자율주행을 위한 IT융합의 중요성

자율주행 기술은 부분이 아닌 완전 자율주행 기술이 벌써부터 소개됐다. 기아, 토요타, 아우디, 엔비디아, 히어 등은 인식 기술, 경로 생성 기술, 차량 제어 기술, 지도 기술 등에서 완전 자율주행을 위한 미래 방향을 제시했다. 주행 도로 상황에서 예측 불가능한 상황과 다양한 위험성, 날씨나 환경 변화에 따른 차선 인식 어려움 등을 극복하기 위해서 딥러닝 기반 인공 지능 기술이 선보였다. 엔비디아와 아우디는 차량용 슈퍼컴퓨터와 센서 보드 상용화를 발표해 자율주행 시대가 앞당겨 질 것으로 예상했다. 앞으로 센서 장비 저가화와 인공지능 기술 발달은 완전 자율주행 시대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BMW, 포드, 폭스바겐과 같은 주요 자동차 기업이 IT 기업과 연합해 선보인 스마트홈 연동 서비스도 주목할만 하다. CES 2016에서는 폭스바겐-LG/도어버드, 포드-아마존, BMW-삼성 등 다양한 스마트홈 연동 서비스가 소개됐다. 스마트홈-스마트카의 대표적인 상용 서비스인 구글네스트-벤츠 모델에서도 볼 수 있는 것처럼, 아마존 에코나 삼성 스마트싱즈와 같은 스마트홈 허브는 여러 스마트홈 기기와 연결돼 차 안에서 손쉽게 제어할 수 있다. BMW 관계자는 2013년 이후 출시된 BMW 차량은 BMW 커넥티드가 탑재돼 있기 때문에 삼성 스마트씽즈 허브와 모두 연결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스마트홈-스마트카 연동 시대가 가까워 졌다는 점과 더불어 차량용 소프트웨어 플랫폼이 가져다 주는 서비스 확장성을 잘 보여 준다고 볼 수 있다.

토요타-포드 협력은 앞으로 스마트폰-스마트카 연동의 새로운 축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 카플레이,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에 맞서는 자동차사 협력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토요타는 이 번 포드와 SDL(Smart Device Link) 협력을 통해 스마트폰-스마트카 연결 기술을 확보하고 관련 앱 시장 확산 기반을 단숨에 마련했다.

지난해 대대적으로 전시됐던 애플 카플레이와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는 상용화 단계에 접어들었다. 벤츠는 2015년 12월부터 많은 모델에 애플 카플레이와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를 탑재하고 있다. 하지만 실행 시 벤츠 자체 내비게이션 실행이 어려운 점을 단점으로 들었고 곧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이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벤츠는 사용자 요청에 따라서 스마트폰 연결을 지원하면서도 벤츠 자체 내비게이션 사용을 유도해 자체 차량용 클라우드를 보호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앞으로 자동차 회사와 애플·구글의 내비게이션 주도권 싸움은 복잡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터치 인터페이스에서는 보쉬와 아우디가 선보인 햅틱 디스플레이 기술이 눈에 띈다. 이 기술은 터치 디스플레이 버튼을 누를 때 실제 버튼을 누르는 듯한 촉감을 주는 기술이다. 보쉬와 아우디 햅틱 기술은 디스플레이 관련 시장에서 독자적인 차량용 디스플레이 진화 방향을 잘 보여주고 있다. 동작 인식에서는 BMW 에어터치 기술과 스마트워치 동작 인식 기반 자율 주차 제어 시연이 있었다. 앞으로 터치나 동작인식 등 사용자 인터페이스 기술 발달은 사용자 편의성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CES 2016에서 주요 업체들이 미래 스마트카 진화를 위해 일제히 IT 융합을 강조하고 있는 것을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다소 파격적으로 변화한 CES 2016 스마트카 전시는 우리나라 업체들에도 많은 시사점을 던져 주고 있다. 여러 관련 부처-자동차사-IT사-연구기관 간 유기적인 협력과 연결을 통해 미래 스마트카 시장을 대비해 나가기를 기대해 본다.

정구민 국민대학교 전자공학부 교수, 한국자동차공학회 이사 gm1004@kookmin.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