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페이스북 주도 `오픈 컴퓨터 프로젝트` 참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이 페이스북과 손잡았다. SK텔레콤은 페이스북이 설립한 데이터 처리 시스템 혁신 프로젝트 ‘OCP(Open Compute Project)’에 참여했다고 28일 밝혔다.

SK텔레콤, 페이스북 주도 `오픈 컴퓨터 프로젝트` 참여

SK텔레콤은 ‘OCP’에 신설된 ‘이동통신 진영(OCP Telco Project)’ 멤버로 활동한다. ‘이동통신 진영’ 멤버는 아시아에서 SK텔레콤이 유일하다. SK텔레콤은 ‘이동통신 진영’을 선도, 미국 버라이즌, 독일 도이치텔레콤, 영국 EE 등 주요 국가 이통사와 데이터 센터 혁신을 위한 협력을 주도할 계획이다.

페이스북은 향후 발생할 데이터 트래픽이 모바일기기에 집중될 것으로 전망하고, 이에 대비하기 위해 SK텔레콤을 포함한 주요 국가 대표 통신사에게 데이터 처리 시스템 혁신을 위한 협력을 요청했다.

SK텔레콤은 페이스북과 모바일 서비스 품질을 높일 수 있도록 개방형으로 데이터센터를 업그레이드 해 나갈 계획이다. 데이터센터 솔루션을 ‘OCP’ 표준으로 반영, 글로벌시장 개척도 추진할 예정이다. 최진성 SK텔레콤 종합기술원장은 “데이터 처리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개방형인프라를 개발하는 동시에 주요 국가 이통사와 차세대 데이터센터 기술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 페이스북 주도 `오픈 컴퓨터 프로젝트` 참여

김원배 통신방송 전문기자 adolfkim@etnews.com

OCP=페이스북이 지난 2011년 4월 발족한 오픈소스 기반 데이터센터 하드웨어·인프라 연구개발 프로젝트로, MS·HP 등 글로벌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데이터센터 관련 글로벌 기술 표준을 제정하고, 이를 공개해 프로젝트에 참여한 ICT 사업자와 맞춤형 데이터센터 시스템 설계·구축이 목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