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마켓-라쿠텐, 한·일 오픈마켓 맞손...유통 국경 허물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과 일본의 최대 온라인업체가 협력한다.

G마켓은 일본 최대 인터넷 쇼핑 유통업체 라쿠텐과 지난 23일 일본 도쿄 라쿠텐 본사에서 상호 상품 수출을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고 24일 밝혔다.

전항일 G마켓 대표(왼쪽)와 다카하시 마사토 라쿠텐 마켓담당 사장이 기념촬영했다.
<전항일 G마켓 대표(왼쪽)와 다카하시 마사토 라쿠텐 마켓담당 사장이 기념촬영했다.>

G마켓은 라쿠텐 온라인쇼핑몰 ‘라쿠텐 이치바’에 G마켓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한다. 현재 G마켓에서 판매하는 여성의류 200여종과 로드숍 화장품 100종을 시작으로 국내 패션·뷰티 소호 상품을 지속 선보일 예정이다.

G마켓-라쿠텐, 한·일 오픈마켓 맞손...유통 국경 허물었다

G마켓과 라쿠텐은 판매자를 대상으로 상품 정보 번역, 상품 등록, 판매 지원, 고객 지원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소비자 구매 상품은 지정 물류센터에서 주문 처리해 각국 고객에게 직접 배송한다.

라쿠텐은 G마켓에 ‘라쿠텐 미니숍’을 개설하는 한편 큐레이션 커머스 G9에 상품을 공급한다. 뷰티 상품은 물론, 장난감, 취미용품, 스포츠 용품 등 다양한 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일본 라쿠텐 CI
<일본 라쿠텐 CI>

전항일 G마켓 대표는 “G마켓에 입점한 소호 판매자 상품을 일본 시장에 알리기 위해 라쿠텐과 업무 협약에 나선 것”이라며 “국내 소호 판매자에게 해외 진출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석 유통/프랜차이즈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