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유미과학문화상에 빅히스토리 단체 공동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지형 빅히스토리 협동조합과 빅히스토리 연구소 이근영 소장이 제2회 유미과학문화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7일 서울 역삼 한국지식재산센터에서 열린 `제2회 유미과학문화상 시상식`에서 송만호 유미과학문화재단 이사장(앞줄 왼쪽 다섯 번째)과 정운찬 전 국무총리(앞줄 왼쪽 세 번째), 최동규 특허청장(둘째 줄 왼쪽 다섯 번째) 등 주요 인사들이 수상자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7일 서울 역삼 한국지식재산센터에서 열린 `제2회 유미과학문화상 시상식`에서 송만호 유미과학문화재단 이사장(앞줄 왼쪽 다섯 번째)과 정운찬 전 국무총리(앞줄 왼쪽 세 번째), 최동규 특허청장(둘째 줄 왼쪽 다섯 번째) 등 주요 인사들이 수상자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7일 서울 역삼 한국지식재산센터에서 유미과학문화재단이 개최한 ‘제2회 유미과학문화상 시상식’에서 과학 문화 확산의 공을 인정받은 조지형 빅히스토리 협동조합과 빅히스토리 분야 주요 서적을 번역해 국내에 소개한 이근영 빅히스토리 연구소장이 공동 수상자로 선정됐다. 또 올해 유미과학도서발간상은 ‘우주의 기원 빅뱅’을 출판한 영림카디널(회장 양승윤)에 돌아갔다.

유미과학문화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3000만원이 주어진다. 과학도서발간상 수상 도서는 재단이 2500권 구입해 전국 고등학교에 무상 배포한다.

이번 시상식에는 정운찬 전 국무총리와 최동규 특허청장, 강일우 대한변리사회장 등을 비롯한 국내 특허 및 과학 전문가가 대거 참석했다.

양소영 IP노믹스 기자 sy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