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는 `블랙 엣지`… 삼성 사장단, `갤S7 자신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그룹 사장단은 지난 11일 출시된 삼성전자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7` 가운데 `블랙 엣지`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갤럭시S6때는 `골드 엣지`가 주를 이뤘다.

사장단은 16일 오전 수요 사장단 협의회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빌딩으로 출근하면서 각자 사용하고 있는 갤럭시S7을 소개했다.

`블랙 오닉스`로 이름 붙여진 검은색 모델은 김종중 삼성 미래전략실 전략팀장(사장), 이인용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장(사장), 김영기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사장), 정현호 삼성 미래전략실 인사지원팀장(사장), 박학규 삼성 미래전략실 경영진단팀장(부사장), 이준 삼성 미래전략실 커뮤니케이션팀장(부사장)이 골랐다. 모두 엣지였다.

갤럭시S7 엣지 블랙 오닉스 <삼성전자 제공>
<갤럭시S7 엣지 블랙 오닉스 <삼성전자 제공>>

실버 티타늄, 골드 플래티넘 등 메탈 디자인을 살린 색상을 선택한 사장단도 많았다. 이상훈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사장)과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 윤용암 삼성증권 사장, 박중흠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은 실버 엣지로 교체했다. 육현표 에스원 사장, 안민수 삼성화재 사장, 김석 삼성사회공헌위원회 사장, 윤주화 삼성사회공헌위원회 사장은 골드 엣지를 낙점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장(사장)은 `화이트 엣지`를 골라 눈길을 끌었다.

이전 모델을 사용하고 있는 사장단도 “곧 바꿀 것”이라고 밝혔다.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장충기 삼성 미래전략실차장(사장), 김신 삼성물산 상사부문장(사장),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담당(사장), 임대기 제일기획 사장, 홍원표 삼성SDS 솔루션사업부문장(사장)은 제품이 확보되는 대로 갤럭시S7을 사용할 계획이다.

갤럭시노트5를 애용하는 사장단도 있었다. 정유성 삼성SDS 사장은 “노트 시리즈를 애용한다”며 갤럭시노트5 골드 모델을 보였고 김봉영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장(사장)도 같은 모델을 사용하고 있었다. 스마트폰 사업을 맡은 신종균 삼성전자 IT·모바일(IM)부문장(사장)과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블랙 엣지를 사용한다.

사장단은 갤럭시S7에 기대를 나타냈다. 이상훈 사장은 “(갤럭시S7이) 잘 팔려야 한다”고 말했다. 고동진 사장은 평면과 엣지 반응 차이에 대한 질문에 “모두 잘 되고 있다”며 분위기를 전했다.

서형석기자 hsse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