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큐브-스톤브릿지 O2O 세탁업체 `워시온` 10억원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케이큐브벤처스는 스톤브릿지캐피털과 온디맨드 세탁 서비스 업체 `워시온`에 10억원을 공동 투자했다고 17일 밝혔다. 워시온은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세탁물을 방문 수거해 세탁 후 배달해주는 모바일 기반 온디맨드 세탁 서비스다.

워시온
<워시온>

수년 간 세탁 공장을 운영했던 채주병 대표와 네이버, 오라클 등 IT 기업 출신들이 모여 세탁 서비스를 O2O 산업에 접목시켰다.

워시온은 표준화된 세탁 공정과 검수 절차를 통해 합리적인 가격에 높은 품질 세탁 서비스를 제공한다. 세탁 공장 선정부터 품질 관리, 세탁 사고 보상 체계 등 고객에게 제공되는 서비스 전반에 자체적인 기준을 구축했다.

워시온
<워시온>

투자를 바탕으로 워시온은 전속 공장을 확대하고 프리미엄세탁, 워시앤폴드(가입형 정기 세탁 서비스), 유모차·카시트 케어, 수선 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인다.

숙박업소, 서비스 업장 세탁물을 보증 관리하는 제휴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서비스 지역을 성남에서 서울과 수도권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채주병 워시온 대표는 “가사 노동에 번거로움을 느끼는 현대인들에게 신뢰도 높은 편리한 세탁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를 토대로 종합 홈케어 서비스 회사로 성장해 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정신아 케이큐브벤처스 상무는 “가사 영역에 머물렀던 기존 세탁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꿔나가는 대표적인 온디맨드 서비스로 자리잡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케이큐브벤처스
<케이큐브벤처스>
워시온
<워시온>
정신아 케이큐브 상무
<정신아 케이큐브 상무>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