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투자 증가세…1∼2월 투자액 11% 증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술창업 기업의 성과가 가시화하면서 국내 엔젤·벤처 투자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청은 올해 1∼2월 신규 벤처투자액이 252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274억원)보다 11.0% 늘었다고 24일 밝혔다.

연도별 1~2월 벤처투자 추이
<연도별 1~2월 벤처투자 추이>

벤처투자조합 결성규모도 5096억원으로, 지난해 1∼2월(1954억원)보다 160.8% 급증했다.

특히 올해 1∼2월에는 창업한지 3년 이내인 초기기업 투자 비중이 지난해 같은 기간(31.3%)보다 20.5%포인트(P) 상승한 51.8%를 기록, 양적 성장뿐 아니라 질적인 성장도 이어지고 있다고 중기청은 설명했다.

업종별로는 일반제조업(전기·기계·장비 등)과 생명공학(의약·바이오 등) 투자액이 지난해보다 각 379억원과 378억원 늘어난 반면 정보통신(소프트웨어·모바일·IT 등)과 문화콘텐츠(영화·콘텐츠·게임 등) 투자는 줄었다.

중기청에 따르면 2014년 엔젤투자 규모는 704억원(소득공제 신청 기준)으로 최근 5년간 최고치를 기록했다. 2014년 투자실적 소득공제 신청이 2017년까지인 점을 고려하면 실제 엔젤투자 규모는 이보다 더 클 것으로 보인다.

기술창업 프로그램인 `TIPS(팁스·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s)` 성과도 상당하다.

창업기업·팀 158개 가운데 절반가량인 78곳이 2013년부터 올해 2월까지 국내외 투자자로부터 약 1100억원을 투자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팁스 기업이 국내 벤처캐피털(VC)에서 올해 1∼2월 투자받은 금액은 150억원 규모로, 지난해 VC 투자액(538억원)의 28%나 됐다.

팁스 창업 기업 중 24개팀은 해외 법인을 이미 설립했거나 준비 중이다.

주영섭 청장은 “수출 확대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고용창출의 한 축인 창업분야에서 신설법인 증가, 창업여건 개선, 창업·벤처기업 성장, 벤처투자 등이 모두 호조를 보이고 있어 양질의 일자리가 계속 생겨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도별 1~2월 벤처투자 및 펀드 결성 규모 추이>

연도별 1~2월 벤처투자 및 펀드 결성 규모 추이
벤처투자 증가세…1∼2월 투자액 11% 증가

대전=신선미기자 sm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