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삼성전자· 대구시, `1만 IoT 전사` 키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 서초구 소재 T프리미엄 스토어 매장에서 전문 모델들이 `스마트홈 체험존`을 소개하고 있다.
<서울 서초구 소재 T프리미엄 스토어 매장에서 전문 모델들이 `스마트홈 체험존`을 소개하고 있다.>

SK텔레콤이 삼성전자·대구시 등과 손잡고 대구에 세계 첫 사물인터넷(IoT) 시범도시를 만든다. 연내 900억원을 투자, IoT 벤처·스타트업 육성 인프라를 구축한다. IoT 기반의 미래 신기술을 한꺼번에 개발하면서 1만명 이상 일자리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SK텔레콤은 28일 삼성전자, 대구시,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와 대구시청에서 `대구 IoT 테스트베드` 구축 협약식을 열었다. 대구시 전역을 `IoT 규제 프리존`으로 만들고 관련 인프라 구축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규제에 가로막혀 개발하지 못한 참신한 제품 개발이 가능해진다.

SK텔레콤은 통신인프라와 IoT 솔루션(에너지효율화·클라우드·빅데이터 분석)을 제공한다. 테스트베드에 우선 IoT전용망을 구축하고 5월까지 대구 지역 전체로 확대한다. 오픈랩을 설치해 벤처와 스타트업이 개발한 서비스를 검증한다. 자사 IoT플랫폼 `싱플러스`를 제공한다. `IoT컴플렉스` 건립도 검토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IoT전용망 장비를 공급하고 IoT 지식재산권도 공개,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대구시는 행정·재정을 지원하고,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인력 육성을 맡는다.

IoT 기반 신기술을 활용하는 `미래 신산업` 인프라도 대거 구축한다. 전기자동차 충전소와 자율주행자동차, 에너지 효율화, 신재생 에너지 인프라를 마련한다. 전기차를 활용한 공유경제 모델도 개발한다. 에너지관리시스템(EMS)을 테스트베드에서 검증한 후 대구 지역의 주요 건물과 공장에 적용한다. 가로등은 발광다이오드(LED)로 교체한다.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 의료정보 빅데이터 분석과 감염병 관리시스템을 개발한다. 이를 위해 대구 지역 의료기관 및 병·의원과 협력한다. 상생펀드를 만들어 벤처·스타트업을 지원한다. IoT 기반의 신기술 개발 기업에는 펀드 진입장벽을 낮춰 줄 방침이다. 우수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돕는다.

SK텔레콤은 테스트베드 구축을 위해 올해 말까지 900억원을 투자한다. 대구시는 앞으로 IoT 기반의 인프라 구축에 1조원 이상을 국비·시비로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참여 업체와 시는 테스트베드 구축으로 1만명 이상 일자리 창출 효과를 기대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우리나라 정보통신기술(ICT) 대표 기업들의 참여로 대구시가 ICT 산업 중심으로 자리매김할 기회를 얻었다”면서 “행정 및 재정의 전폭 지원으로 국내 최고 벤처 산실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형희 SK텔레콤 사업총괄은 “IoT 테스트베드 구축을 계기로 벤처와 스타트업이 활성화될 것”이라면서 “우수 벤처 글로벌 진출을 지원, 신산업 생태계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