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장위안, 과거 이상형 발언 해명 "매일 우리 어머니 발 씻겨 달라는 게 아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비정상회담' 장위안
<br />출처:/JTBC '비정상회담' 화면 캡처
<br />
<'비정상회담' 장위안
출처:/JTBC '비정상회담' 화면 캡처
>

`비정상회담` 장위안이 과거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8일 오후 방송한 JTBC `비정상회담`은 중국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성시경은 "장위안이 `우리 어머니 발을 씻겨주는 여자와 결혼 할 거다`라는 발언을 한 적이 있다"고 운을 떼며 중국 청년들의 생각을 물었다.

이에 일일 비정상대표로 출연한 마국진은 "저도 보수적이지만 저 정도까지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장위안은 이어 "매일 우리 어머니 발을 씻겨 달라는 게 아니다. 일단 테스트다"라며 "할 수 있다고 해도 진짜 시키지는 않는다"고 해명했다.

강민주 기자 (mj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