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강소기업이 뛴다]<2> 나노미래생활 강종원 대표 "산화아연, 올해는 항균소재 틀 넘어선다"

나노미래생활은 2011년 10월 설립된 벤처기업이다. 올해 설립 5년차가 됐지만 그 동안 매출은 미미했다.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이 2억3000만원에 불과했다. 하지만 올해 매출 목표는 무려 70억원이다. 30배 이상 성장을 목표로 한다.

산화아연 파우더
<산화아연 파우더>

공급처와 응용제품 다변화로 매출 성장이 예상된다. 2014년 말 삼성전자와 첫 거래를 텄고, 이를 바탕으로 올해 LG전자에도 항균 소재를 납품했다. LG전자향 제품은 초프리미엄 가전 `시그니처` 제품군에 속한다. 올해 목표는 나노산화아연을 항균소재 이상의 고부가 상품으로 만드는 것이다.

[나노강소기업이 뛴다]<2> 나노미래생활 강종원 대표 "산화아연, 올해는 항균소재 틀 넘어선다"

강종원 나노미래생활 대표는 “산화아연은 항균 외에도 용도가 상당히 넓은 재료”라며 “자외선(UV) 차단, 휘발성유기화합물(VOC) 저감 소재로 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지난해까지 항균 소재에 집중했다면 올해는 UV 차단 효과를 활용한 고내후성 플라스틱 시장에 진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공기청정기 필터
<삼성전자 공기청정기 필터>

플라스틱에 나노산화아연을 첨가해 태양광을 받아도 색이 변하지 않는 소재를 만드는 아이디어다. 일반적으로 백색 플라스틱은 오랫동안 태양에 노출되면 색깔이 누렇게 변하는 황변 현상이 발생한다. 유색 소재의 탈색도 같은 원리다. 이 같은 `광열화`를 방지하는 데 유기 광안정제가 주로 쓰인다.

나노산화아연 마스터배치 `N Paste`
<나노산화아연 마스터배치 `N Paste`>

나노미래생활 목표는 이를 나노산화아연으로 대체하는 것이다. 지난달 삼성전자 요소기술 전시회에도 UV 차단 나노산화아연을 전시했다. 연구개발(R&D)은 마무리 단계다. 내후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 농도를 찾았다.

강 대표는 “나노산화아연을 사용하면 단가는 비슷하거나 소폭 상승하는 수준이지만 내후성은 훨씬 길게 유지된다”며 “고내후성 플라스틱 시장은 항균 시장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크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미 황변 억제를 위해 유기 광안정제를 쓰고 있는 만큼 상당히 매력적인 대체 시장”이라며 “태양광에 노출되는 모든 소재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덧붙였다.

나노미래생활이 소비자거래(B2C) 시장에서 판매하는 항균타올
<나노미래생활이 소비자거래(B2C) 시장에서 판매하는 항균타올>
나노미래생활이 소비자거래(B2C) 시장에서 판매하는 자동차용 필터
<나노미래생활이 소비자거래(B2C) 시장에서 판매하는 자동차용 필터>

5년 간 절치부심했던 세월을 딛고 올해 본격 도약한다는 목표다. 그 동안 쌓은 `빅데이터`가 무기다. 최적 농도, 분산 방법, 나노산화아연 제조 데이터를 5년간 확보했다. 단순히 재료를 파는 사업 모델을 넘어 고객사가 원하는 소재를 함께 개발해준다.

강 대표는 “지난 5년간 수많은 시도를 했고 그에 걸맞는 결과를 얻은 것이 성과”라며 “그 동안 쌓은 R&D 역량이 올해부터 본격적인 매출로 연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5년 내 세계 최고의 나노산화아연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끊임없는 스케일 업을 시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준영기자 songj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