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가요 View] 방탄소년단, 이유 있는 연작 시리즈…‘함께 성장한다’

출처: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출처: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야말로 ‘화양연화’다. 데뷔 3년 만에 가요계 대세 그룹으로 거듭난 방탄소년단을 두고 하는 말이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화양연화’시리즈를 통해 그룹의 정체성을 확고히 다진 이들은 이제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순간을 통해 진짜 방탄소년단의 이야기를 펼치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성장세는 무섭다. 2013년 싱글 앨범 ‘2 쿨 4 스쿨 (2 COOL 4 SKOOL)’로 데뷔하며 학교 시리즈를 이어갔다. 소년의 꿈과 행복에 대해 이야기 하던 이들은 ‘상남자’로 소년의 풋풋한 사랑을 그려냈다.

방탄소년단은 이야기가 있는 그룹이다. 학교 3부작 시리즈로 소년인 방탄소년단의 스토리를 구축시켰다면, 지난해 이들은 ‘화양연화’2부작 연작을 통해 청춘을 이야기 한다. 방탄소년단이 말하는 청춘은 위태롭고, 한없이 흔들리고 방황하며 꿈을 향해 질주하는 존재다.

청춘을 향해 달려온 1년 후, 스페셜 앨범 ‘화양연화 영 포에버(Young Forever)’를 발매하며 ‘화양연화’2부작 연작에 마침표를 찍었다. 타이틀 곡 ‘불타오르네’는 앞서 선보였던 ‘아이 니드 유(I NEED U)’, ‘런(RUN)’보다 강렬한 비트와 사운드의 곡으로 꿈을 좇는 청춘찬가다.

출처: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출처: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데뷔 초반 방탄소년단은 힙합을 베이스로 강렬한 퍼포먼스와 음악을 선보이는 팀이었지만, 학교 3부작에서 자신들의 시선을 강조한 단순하고 거친 노랫말의 투 혹은 주제가 두드러졌다. 하지만 ‘화양연화’로 진입하며 방탄소년단은 조금 더 섬세하게 청춘에 대해 접근하며 보다 보편적인 것들을 담아냈다. 때문에 멜로디 라인들이 부각될 수밖에 없었고, 대중적으로 호소력 있게 다가갔다고 볼 수 있다.

이들이 ‘학교’3부작에 이어 ‘화양연화’연작을 발매하며 연작 시리즈를 이어가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관계자는 “방탄소년단은 멤버들이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하는 팀으로, 아무래도 또래의 현실에 대한 이야기를 할 수밖에 없고 이것은 결국 자신들의 이야기와도 다를 바 없다”며 “그만큼 진정성 또한 담기게 된다. 학교 3부작에서는 멤버 중 여러 명이 고등학생 신분으로 데뷔 했고, 따라서 당시 또래의 이야기인 학교에 대한 노래를 한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화양연화’2부작은 데뷔로부터 3~4년이 지난 현재 인생의 황금기라 할 수 있는 청춘의 시기를 맞이하고 있으며, 자연스럽게 청춘의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이다. 결국 이들은 멤버 뿐만 아니라 비슷한 시기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성장서사를 담고 있다. 연작이라는 형식이 꼭 필요하다기 보다, 그런 이야기를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이어졌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어 연작 앨범 장단점에 대해 “방탄소년단이 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더 명확하게 전달할 수 있었고, 하나의 주제를 놓고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과정에서 팀 색깔을 다듬을 수 있었다. 결국 방탄소년단만의 성장 스토리와 뚜렷한 개성을 갖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다만 연작의 주제가 학교나 청춘이라는 인생의 특정한 시기의 관한 것이다 보니, 그 시기를 지나친 세대에게는 진입장벽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고 꼬집었다.

익명을 요구한 가요계 관계자 A씨는 방탄소년단의 ‘화양연화’시리즈에 대해 “방탄소년단은 워낙 트렌디한 음악을 하는 그룹이다. 이번 ‘불타오르네’의 경우는 빌보드에서 유행하고 있는 편곡 스타일과 흡사하다. 그 음악에 본인들의 음악 스타일을 집어넣으며 음악적으로 성장하는 모습을 스스로 증명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스토리텔링이 있었기에 지금의 방탄소년단이 있다고 생각한다. 성장기를 노래하고 퍼포먼스를 표현한 부분은 10대의 공감 코드를 이끌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힙합 아이돌로 시작했지만, 아티스트로서의 가능성을 여실히 보여주며 단단한 팬덤을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이라고 밝혔다.

윤효진 기자 yunh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