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창조아카데미, 12개 대학(원)과 `대학 네트워크 랩 구축` 협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콘텐츠진흥원 로고 <전자신문DB>
<한국콘텐츠진흥원 로고 <전자신문DB>>

문화창조아카데미는 25일 서울 중구 문화창조벤처단지에서 서강대, 성균관대, 연세대, 한양대, 한예종 등 12개 대학(원)과 `대학 네트워크 랩 구축`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융복합 프로젝트 R&D를 통해 콘텐츠 융합형 교육 활성화가 가능한 유기적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동국대, 서강대, 세종대, 성균관대 등 4개 대학은 다년도 연구기관이다. 광운대, 국민대, 남서울대, 숙명여대, 연세대, 한양대, 한예종 등 8개 대학원은 올해 새롭게 선정됐다.

향후 문화창조아카데미와 협업해 연구과제를 수행한다. 융복합 빅 킬러 콘텐츠 개발 기반을 마련한다. 신규 선정기관 제안과제 중 최근 많은 주목을 받는 게임과 가상현실(VR) 관련 콘텐츠 연구과제가 다수 포함됐다. 콘텐츠 산업에 영향력 있는 결과물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송성각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은 “앞으로 문화창조아카데미와 12개 대학(원) 우수한 인적자원이 다양한 인프라 공유를 통해 만들어 낼 결과물이 기대된다”며 “이번 협약으로 구축된 협력 네트워크가 콘텐츠 산업 역량을 강화하는 기반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