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3.0 빅데이터로 질병위험도 파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공공기관이 보유한 빅데이터로 질병 위험도를 예측한다. 학교 주변 교통사고 위험지역 분석 모델을 수립한다.

행정자치부는 국민이 체감하는 생활 밀착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6년 공공 빅데이터 분석사업` 신규 과제 5개를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행자부는 부처별 수요조사와 전문가 제안 등을 거쳐 파급효과가 큰 다부처 과제 위주로 빅데이터 분석사업을 실시한다.

실시간 국민관심질병 예측서비스를 도입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보유한 보건의료 정보에 기상청 기상·기후정보를 더해 감염병, 계절성 질병 위험도 예측결과를 실시간 제공한다. 질병관리본부가 이를 활용해 선제적 질병예방 활동을 펼친다.

국민연금공단과 지방자치단체 데이터를 융합해 사회취약계층을 선제 파악한다. 빅데이터 분석으로 고용취약층을 찾아 일자리를 제공한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국민참여형 어린이 안전·교통사고 원인 분석 사업을 전개한다. 등하교길, 학원가를 비롯한 어린이 주요 동선에서 안전·교통사고 위험지역 분석 모델을 제시한다. 민간협력으로 어린이 안전정책 대안을 마련한다.

민원인 공공서비스 품질개선에도 빅데이터 분석을 도입한다. 서비스 처리 문제점을 데이터에 기반을 두고 과학적으로 분석한다. 공공서비스 품질을 평가하고 개선모델을 수립한다. 고용지원금 부정수급자와 사업자 정보를 분석해 국가 재정 건전화를 도모한다.

전성태 행자부 창조정부조직실장은 “공공데이터 분석 과제로 국가·사회 현안에 대한 선제적 대응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활용도가 높은 공공 빅데이터 분석 표준모델을 정립·보급하겠다”고 말했다.

<[표] 2016년 빅데이터 분석과제 및 기대효과>

[표] 2016년 빅데이터 분석과제 및 기대효과

이호준 SW/콘텐츠 전문기자 newle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