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딱하게 굳고 아픈 어깨...핌스(PIMS)로 잡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딱딱하게 굳고 아픈 어깨...핌스(PIMS)로 잡는다

우리는 흔히 ‘관절 통증’이라고 하면 무릎을 제일 먼저 떠올린다. 하지만 무릎만큼이나 자주 통증이 나타나는 부위가 있으니 바로 어깨다. 실제로 어깨관절은 360도로 회전하는 등 운동범위가 넓은 탓에 외상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 이로 인해 오십견, 회전근개파열, 석회화건염 등 다양한 질환이 발병하는 것이다.

그런데 어깨질환은 방치하면 통증이 심해질 뿐만 아니라 어깨를 움직일 수 있는 범위가 점점 좁아진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대표적으로 오십견을 들 수 있는데, 오십견 환자들은 어깨 전반에 통증이 있는 것은 물론이고 어깨가 뻣뻣하게 굳어 나중에는 팔을 제대로 들어올릴 수 없는 지경이 되곤 한다.

서초 세바른병원 김주현 대표원장은 “나이를 먹을 수록 어깨 관절을 잡아주는 인대와 힘줄이 약해져 통증을 일으키는데다, 근육이 구축됨에 따라 관절의 운동 범위 또한 좁아진다”며 “따라서 어깨관절 질환 치료를 위해서는 약해진 부분을 치유하는 것과 동시에 굳은 부분을 풀어주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절의 손상과 경직을 한 번에 치료하는 핌스(PIMS)도 최근 등장했다. PIMS는 프롤로테라피(Prolotherapy, 증식치료)와 FIMS(Functional Intramuscular Stimulation, 기능적 근육내 자극치료)가 결합된 관절 비수술치료다.

프롤로테라피는 인대, 힘줄 등에 손상(파열, 염증 등)이 발생했을 경우 초음파 기기 유도 하에 치료 해당 부위에 주사기로 약물을 주입하는 치료다. 약물은 손상 부위에 국소적으로 염증반응을 일으키는데, 이 염증이 치유되는 과정에서 조직 세포가 증식, 재생되며 손상이 회복된다.

또 FIMS는 근육이 수축되어 있거나 신경근에 병증이 발생하여 관절 운동이 원활하지 않을 때 시행한다. 방사선 영상장치 유도 하에 특수 바늘로 근육을 자극해주면 통증이 완화되고 관절을 움직이는 데도 문제가 없다. PIMS는 이 두 가지 치료법을 적절히 혼합하여 관절 손상을 제거하는 동시에 통증 없이 관절을 움직일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김주현 대표원장은 “통증 및 운동제한을 동반하는 모든 어깨질환에 적용 가능한 PIMS는 퇴행성 변화에 의한 근육의 섬유화를 방지하여 재발, 악화의 빈도를 낮춰주는 역할도 한다”고 설명했다.

김민지 (lif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