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목 기재부 1차관, 판교 방문 "O2O 기업 규제 개선해나가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은 14일 판교 K-ICT 본투글로벌(Born2Global)센터를 방문해 미래창조과학부와 함께 O2O(Online to Offline) 관련 기업체와 간담회를 가졌다.

최상목 기재부 1차관, 판교 방문 "O2O 기업 규제 개선해나가겠다"

최 차관은 ICT 분야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의 글로벌 창업 및 해외 진출 전문 지원기구인 본투글로벌센터의 지원 현황을 점검했다.

또 카카오, SK플래닛, 야놀자, 얍(YAP), 메쉬코리아 등 간담회 참가기업으로부터 업계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정부 지원정책에 대해 설명했다.

최 차관은 “우리 경제의 성장동력을 확충하기 위해서는 O2O와 같은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신산업의 육성이 필요하다”며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연관성이 높은 산업을 신산업투자 패키지(세제·예산·금융)를 통해 전략적으로 육성하고, 규제프리존과 신산업투자위원회 등을 통해 과감한 규제 개선 노력도 지속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최 차관은 “정부가 융복합 신산업 육성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 것”이라며 “국내 시장을 넘어 글로벌 시장을 향한 우리 기업들의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을 당부했다.

김명희 기업/정책 전문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