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미국 VoD 시장...넷플릭스가 1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은 글로벌 주문형비디오(VoD)시장의 70%를 차지한다. 미국 VoD 가입자 가운데 넷플릭스 가입자가 4200만명으로 가장 많다. 위성방송 디렉TV를 인수한 IPTV사업자 AT&T가 가입자 2600만명으로 뒤를 쫓고 있다. 3위는 케이블TV사업자인 컴캐스트다.

미국 유료방송 시장은 VoD가 인기를 얻으면서 전통의 케이블TV사업자가 위기를 맞았다. 미국은 케이블TV나 위성방송의 유료서비스를 끊고 OTT 같은 인터넷 서비스로 대체하는 `코드커팅` 현상이 일어났다.

하지만 2012년부터 미국 유료방송 가입자 수는 다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저렴한 유료방송 요금제를 보면서 OTT를 동시에 이용하는 `코드 세이빙` 형태가 늘었기 때문이다.

넷플릭스가 제작한 인기드라마 `하우스오브카드`
<넷플릭스가 제작한 인기드라마 `하우스오브카드`>

넷플릭스 성공 요인으로는 추천 시스템을 꼽을 수 있다. VoD 콘텐츠는 늘어나지만 개인이 자신에 맞는 영상 정보를 찾기란 쉽지 않기 때문이다. 넷플릭스는 무한한 콘텐츠 세계에서 자신의 취향에 딱 맞춘 영상을 추천해 준다.

넷플릭스 추천시스템은 차별적 메타데이터, DVD 렌털 사업부터 동영상 스트리밍 사업을 통해 확보한 빅 데이터에 기반을 둔 알고리즘이 중심이다. 넷플릭스는 영화 콘텐츠 특징을 분석하기 위해 36페이지 분량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작업자가 콘텐츠 정보를 채워 넣는다.

예를 들면 성 관련 내용, 잔인성, 주인공의 도덕성 정도나 해피엔딩 여부 등과 같은 세부 정보를 1~5점 척도로 평가한 뒤 입력한다. 이후 알고리즘에 기반해 각 콘텐츠 특징을 자동 분류하고 넷플릭스 가입자 시청 행태 데이터와 함께 분석한다. 최종으로 소비자가 좋아할 만한 장르의 콘텐츠를 추천한다.

[이슈분석]미국 VoD 시장...넷플릭스가 1위

넷플릭스는추천 시스템 고도화 지속을 위한 노력을 다각도로 기울이고 있다. 넷플릭스 프라이즈(Netflix Prize)라는 알고리즘 개발 대회를 개최, 외부 전문가가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딥러닝 방식을 도입해 추천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