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2억 지원 ‘팀2002 안성돔풋살경기장’ 완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TEAM 2002 안성돔풋살경기장_테이프 커팅 행사
<△TEAM 2002 안성돔풋살경기장_테이프 커팅 행사 >

[전자신문인터넷 소성렬기자] 넥슨(대표 박지원)은 온라인 축구게임 ‘EA SPORTS FIFA 온라인 3’의 ‘2002 전설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TEAM 2002(회장 김병지)’와 함께 2억 원을 지원한 ‘팀2002 안성돔풋살경기장’이 완공됐다고 21일 밝혔다.

‘팀2002 안성돔풋살경기장’은 안성시 유소년 축구 발전과 인재 육성 및 안성 시민의 건강한 생활을 돕기 위해 FIFA 월드컵 4강 신화를 쓴 2002년 국가대표팀 23인의 후원으로 2016년에 건립됐다.

넥슨은 지난해 8월 날씨와 관계 없이 축구를 즐길 수 있도록 ‘팀2002 안성돔풋살경기장’의 지붕(돔)을 올리는 실내화(化)공사작업비용과 체육인재 육성을 위한 축구교실과 같은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지원금 2억 원을 전달한 바 있다.

한편, 지난 20일 경기도 안성시 ‘TEAM 2002 안성돔풋살경기장’에서 열린 준공식에는 황은성 안성시장, 김학용 국회의원, 김병지 TEAM 2002 회장, 넥슨 김용대 사업본부장이 참석, 완공을 축하하는 테이프 커팅 행사를 가졌다.

황은성 안성시장은 “TEAM 2002와 넥슨을 비롯해 경기장이 완공 되기까지 힘써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린다”며 “지속적으로 유소년 축구 발전을 위해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TEAM 2002 안성돔풋살경기장_감사패 전달식_왼쪽부터 넥슨 김용대 사업본부장, 황은성 안성시장
<△TEAM 2002 안성돔풋살경기장_감사패 전달식_왼쪽부터 넥슨 김용대 사업본부장, 황은성 안성시장 >

TEAM 2002 김병지 회장은 “국내 최초의 돔 풋살 구장을 실제로 보니 보람 있다”라며 “유소년들이 이 공간에서 잘 배워서 축구인재로 성장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넥슨 김용대 사업본부장은 “앞으로도 전설 프로젝트를 통해 실제 축구 발전을 위한 접점을 넓히고 다양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FIFA 온라인 3’의 2002 전설 프로젝트는 홍명보, 안정환, 이운재, 박지성 등 FIFA 월드컵 4강 신화를 쓴 2002년 축구대표팀의 모습을 게임 속 선수 캐릭터로 재현, 당시의 영광과 한국축구의 강인함을 되새기는 취지로 2014년 5월부터 진행됐다.

2014년 12월에도 넥슨과 TEAM 2002는 2002 전설 프로젝트 일환으로, 선배축구인단체와 경기 중 불의사고를 당한 선수에게 총 1억 원을 기부한 바 있다.

소성렬기자 hisabis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