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거인들 “동영상 생중계 서비스 각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NS 거인들 “동영상 생중계 서비스 각축”
SNS 거인들 “동영상 생중계 서비스 각축”
SNS 거인들 “동영상 생중계 서비스 각축”

세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거인 3인방 구글, 페이스북, 트위터가 동영상 생중계(라이브 비디오 브로드캐스팅) 서비스를 놓고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SNS 사용자를 사로잡는 데 라이브 동영상이 점점 중요해지고, 동영상 생중계 서비스가 새로운 수익을 올리는 황금알로 부상했기 때문이다. 페이스북은 동영상 사업 고속 성장에 힘입어 올해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52% 늘어난 53억8000만달러(6조1800억원)를 기록했다. 미국 업계는 오는 2020년까지 세계 모바일 트래픽 중 75%를 비디오가 차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동영상 중계 서비스가 더 중요해지는 이유다. 대형 SNS 업체들이 잇달아 새로운 기능을 선보이면서 스마트폰만 있으면 누구나 실시간으로 방송과 중계를 할 수 있는 `1인 비디오 저널리스트(VJ)`도 활짝 열리고 있다.

SNS 거인들 “동영상 생중계 서비스 각축”

◇반격 나선 유튜브

지난 23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애너하임 컨벤션 센터에서 세계 최대 온라인 동영상 콘퍼런스 `비드콘(VidCon) 2016`이 열렸다. 이날 유튜브는 스마트폰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나 동영상을 촬영해 중계할 수 있는 서비스를 내놓겠다고 발표했다. 기존 모바일 앱에 생방송 중계 기능을 추가한 것이다. 동영상 중계 서비스는 페이스북이 올해 4월부터 먼저 시행, 유튜브에 일격을 날린 바 있다.

유튜브는 2011년부터 실시간 중계방송 기능을 제공해왔다. 하지만 이 서비스를 사용하려면 웹카메라가 달린 노트북이 있어야 했다 새 서비스는 스마트폰만 있으면 된다. 사용도 훨씬 간편해진다. 모바일 앱을 켜고 오른쪽 구석에 달린 빨간 버튼을 누르면 된다. 생방송 중 채팅도 가능하다. 공개 범위도 설정할 수 있다.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 모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조만간 서비스가 시작된다. 유튜브는 공식 서비스 날짜를 밝히지 않았다. 유튜브는 구글이 2006년 16억 5000만달러에 인수했다.

◇동영상 부문 왕좌 노리는 페이스북

평균 이용자수가 16억5000만명에 이르는 세계 최대 SNS인 페이스북은 최근 140개 미디어 회사 및 유명인과 계약을 맺었다. 이들이 생성한 비디오를 자사 실시간 비디오 플랫폼인 `페이스북 라이브`에 사용하기 위해서다. 페이스북은 이를 위해 5000만달러(약 578억원)를 쓴다. 사용자가 늘고 있는 `페이스북 라이브`는 동영상 촬영이 가능한 스마트폰으로 페이스북을 통해 동영상을 생중계하는 것이다. 지난해 말 시험 서비스를 거쳐 4월부터 시작됐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토의 내용을 `페이스북 라이브`로 내보내는 등 세력 확대에 열성적이다.

앞서 지난 14일 니콜라 멘델손 페이스북 부사장은 런던에서 열린 콘퍼런스에서 “일일 동영상 조회 수가 1년전 10억 뷰에서 올해 80억 뷰로 늘어났다”며 “이 추세라면 5년 내 모든 글이 동영상으로 대체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지난해 뛰어든 트위터

상대적으로 구글과 페이스북에 열세인 트위터는 월 3억명이 넘는 액티브 유저를 십분 활용, 눈길끄는 행사를 생중계하며 동영상 중계 서비스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 지난주 민주당이 주도한 총기규제 완화 농성장을 생중계 한 것도 트위터의 페리스코프다.

트위터는 지난해 2월 5000만달러가량을 지불, 페리스코프를 인수하며 동영상 생중계 시장에 뛰어들었다. 트위터 인수 당시 스타트업이었던 페리스코프는 2015년 3월 공식 서비스를 개시했다. 서비스 시행 10일 만에 100만 사용자를 확보하는 등 폭발적 관심을 받았다.


◇업체별 동영상 생중계 서비스 현황

자료:각사 취합

SNS 거인들 “동영상 생중계 서비스 각축”

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m
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