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이엘, 이중스파이 정체 들키고 강제 감금 ‘긴장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출처:/ MBC '몬스터' 캡처
<출처:/ MBC '몬스터' 캡처>

‘몬스터’ 배우 이엘이 이중스파이 정체를 들켜 강제로 요양병원에 감금되며 극에 긴장감을 높였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몬스터’에서는 옥채령(이엘 분)이 강제로 요양병원에 감금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황재만(이덕화 분)은 변일재(정보석 분)의 선거법 위반 혐의가 옥채령이 주도한 것을 알아채고는 한 요양병원에 데려가서는 “여긴 중증환자들이 찾는 곳. 내가 입원준비는 끝났다. 일재 돕느라 많이 피곤한 것 같아서..”라고 말해 긴장감을 높였다.


특히 옥채령은 침대에 손발이 모두 결박된 채 누워있었고, 정신을 차린 옥채령은 황재만을 향해 “이건 불법감금이야”라고 소리를 쳤지만 황재만은 “자네 지장이 찍힌 동의서야”라고 말해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배우 이엘, 이덕화, 정보석, 강지환, 성유리 등이 출연한 MBC 월화드라마 ‘몬스터’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윤지 기자 yj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