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날리기 전에 `레디 투 플라이` 앱 활용해보세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레디 투 플라이 앱을 스마트폰에 설치하고 실행하면 현재 위치가 드론을 날릴 수 있는 곳인지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레디 투 플라이 앱을 스마트폰에 설치하고 실행하면 현재 위치가 드론을 날릴 수 있는 곳인지 바로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가 드론 비행안전정보를 제공하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Ready to Fly(레디 투 플라이)` 정식 버전을 28일부터 제공한다.

레디 투 플라이를 스마트폰에 설치하면 드론 조종사가 지켜야 할 준수사항과 지역별로 드론을 날릴 수 있는 공역, 기상, 비행허가 소관기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정식 배포 버전은 지난해 말 베타버전을 출시해 사용자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이용자 편의를 돕기 위해 매뉴얼과 정보 설정을 개선하고 드론 비행에 유용한 자료를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베타버전을 6개월 동안 시범운영한 결과, 월평균 3000회 신규 가입이 이뤄졌고 누적 다운로드 1만8531회, 월평균 접속횟수 증가율 16%(누적 접속 18만3985회)에 이르는 등 앱 활용이 늘어났다.

“드론 날리기 전에 `레디 투 플라이` 앱 활용해보세요”

국토부는 드론을 자유롭게 날릴 수 있는 드론 전용 비행구역(초경량비행장치 비행공역)을 기존 22곳에서 경기광주, 경남 김해·밀양·창원, 제주 서귀포, 충북 청주(2곳) 등 7곳을 추가해 29곳으로 늘릴 계획이다. 드론 전용 비행구역 추가는 전문 드론 동호인 의견을 수렴하고 기술검토와 현장실사,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결정됐고 다음달 18일 발효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정식 앱 배포와 공역 확대 등으로 국민이 안전하고 쉽게 드론 비행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주문정 산업경제(세종) 전문기자 mjjo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