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무사용 폐지에도 인증수단 `공인인증서` 가장 많이 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금융거래 의무 사용 폐지에도 인터넷 이용자가 가장 선호하는 인증수단은 공인인증서였다.

여론조사기업 리얼미터(대표 이택수)는 공인인증서를 포함한 인터넷 서비스 인증 수단 환경 및 사용행태 조사를 실시했다.

인터넷 서비스 인증 수단으로 응답자 82.2%(복수응답)는 공인인증서를 선호했다. ID/비밀번호(33.2%), 일회용비밀번호(OTP)(27.8%), 이메일과 SNS 계정(21.2%), 생체인증(16.6%) 순이었다.

의무사용 폐지에도 인증수단 `공인인증서` 가장 많이 써

응답자는 공인인증서가 `매년 갱신 및 재등록해야 한다`, ID/비밀번호 방식에 대해서는 `사용처 별로 기억하기가 어렵다`를 불편한 점으로 꼽았다. OTP는 `휴대가 번거롭다`, 이메일과 SNS계정 방식은 `보안이 취약하다`, 생체인증은 특히 여성층에서 `생체정보 노출이 불안하다`고 답했다.

의무사용 폐지에도 인증수단 `공인인증서` 가장 많이 써

공인인증서 사용자 대부분은 계좌조회, 이체서비스 등 금융서비스 업무에 사용했다. 10명중 6명은 월 5회 이상 공인인증서를 사용했다.

공인인증서는 발급을 위해 매년 갱신하고 액티브X 등 별도 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하는 문제점이 지적됐다. 93% 응답자는 공인인증서 문제점이 개선되면 계속 사용하겠다고 답했다.

의무사용 폐지에도 인증수단 `공인인증서` 가장 많이 써

공인인증서 보안의 필수 요소인 저장매체로 USB메모리(56.0%)를 가장 안전하다고 선택했다. 응답자 57.0%는 가장 안전하지 않은 PC하드디스크에 공인인증서를 보관했다.

신규 인증 수단의 선택 기준으로 안전성(67.2%, 복수응답)과 편리성(54.0%, 복수응답)을 꼽았다. 안전성과 편리성이 충족되는 서비스 인증 수단에 대해서는 비용을 지불하겠다는 응답도 47.4%로 나타났다. 비용 수준에 대해서는 1000원 이하가 가장 많았다.

의무사용 폐지에도 인증수단 `공인인증서` 가장 많이 써

이번 조사는 6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전국 만 19세 이상 59세 이하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패널 조사 방법으로 조사했다. 통계보정은 2016년 5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인구비례에 따른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의무사용 폐지에도 인증수단 `공인인증서` 가장 많이 써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