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홍채인식, DNA 제외 가장 완벽한 생체보안 기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는 23일 서울 태평로 삼성본관에서 갤럭시노트7 홍채인식기술 설명회를 가졌다. 김형석 삼성전자 상무가 홍채인식기술 특징과 삼성패스와의 연동을 설명하고 있다. 윤성혁기자 shyoon@etnews.com
<삼성전자는 23일 서울 태평로 삼성본관에서 갤럭시노트7 홍채인식기술 설명회를 가졌다. 김형석 삼성전자 상무가 홍채인식기술 특징과 삼성패스와의 연동을 설명하고 있다. 윤성혁기자 shyoon@etnews.com>

“스마트폰에서 가장 안전한 생체보안 기술은 홍채인식이다.”

삼성전자는 23일 간담회를 열어 갤럭시노트7에 적용한 홍채인식 기술의 안전성과 우수성을 거듭 강조했다.

유전정보를 간직한 DNA가 가장 안전한 궁극의 생체 정보이지만, 현실적으로 스마트폰 등 휴대기기에서는 사용이 불가능하다고 소개했다.

김형석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개발실 상무는 “DNA 정보를 얻기 위해서는 입 안 점액이나 혈액을 채취해야 한다”며 “이를 분석하는 데 한 시간 이상 걸리기 때문에 휴대기기에 사용하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홍채정보는 사망 직후 4초만에 사라지기 때문에 납치 등 극단적 상황을 제외하면 타인의 홍채정보를 사용하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다. 홍채정보가 동일할 확률은 10억분의 1에 불과하며, 유일성·불변성·비손상성 등의 성질을 갖췄다. 쌍둥이끼리는 물론이고 한 사람도 좌우 홍채가 다르다.

홍채정보는 스마트폰 내 트러스트존(ARM이 개발한 독립 하드웨어 저장공간)에만 저장되며 어떠한 서버에도 전송되지 않는다.


계정생성 시 저장한 홍채정보와 현재 휴대폰 사용자 홍채 일치 여부를 판단, 그 정보만 외부에 전송한다. 홍채정보가 직접 전송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중간에 탈취를 당해도 아무런 의미가 없다.


삼성전자는 23일 서울 태평로 삼성본관에서 갤럭시노트7 홍채인식기술 설명회를 가졌다. 김형석 삼성전자 상무가 기자 질문을 듣고 있다. 윤성혁기자 shyoon@etnews.com
<삼성전자는 23일 서울 태평로 삼성본관에서 갤럭시노트7 홍채인식기술 설명회를 가졌다. 김형석 삼성전자 상무가 기자 질문을 듣고 있다. 윤성혁기자 shyoon@etnews.com>

김 상무는 “휴대폰을 훔쳐서 홍채정보를 확보하더라도 결국은 원 소유자 홍채인식을 하지 않으면 소용이 없다”며 “중고폰 거래를 할 때도 삭제 과정을 거치면 홍채정보는 깨끗이 지워진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향후 홍채인식, 지문인식 등 생체인증 기반 생태계를 확장하는 데 주력하기로 했다. 조만간 국민은행에서도 홍채인식 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국내외 금융권과 협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화각을 넓히고 안경이나 콘택트 렌즈를 끼고도 쉽게 인식을 하는 등 홍채인식 기술 개선에도 힘을 쏟기로 했다.

김 상무는 “홍채와 지문 모두 장단점이 있기 때문에 갤럭시노트7은 두 인증방식을 모두 채택해 장점을 극대화했다”면서 “생체인증은 통해 더욱 다양한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관련 생태계를 만들어나가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