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뱅크, 600명 투입해 시스템 통합테스트 돌입...내 달 본인가 신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뱅크 준비법인은 22일부터 고객이 실제로 K뱅크를 사용하는 것으로 가정하고 서비스 이용 관련 일련의 과정을 종합적으로 점검하는 `통합테스트`를 시작했다. 직원들이 시스템 통합 작업 테스를 벌이고 있다.
<K뱅크 준비법인은 22일부터 고객이 실제로 K뱅크를 사용하는 것으로 가정하고 서비스 이용 관련 일련의 과정을 종합적으로 점검하는 `통합테스트`를 시작했다. 직원들이 시스템 통합 작업 테스를 벌이고 있다.>

K뱅크가 60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IT시스템 통합 테스트에 착수했다. 20여개 기관과 기업 연동 테스트도 병행한다. 연내 출범을 위해 내달 본인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24일 K뱅크 준비법인은 KT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두 차례 통합 테스트를 진행해 9월 말 본인가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2일부터 고객이 실제 K뱅크를 사용하는 것으로 가정하고, 일련의 서비스 이용 과정을 종합 점검하게 된다.

테스트는 K뱅크 사옥 3개 층에 600여명의 인력이 투입된다. KT외에도 뱅크웨어글로벌, 이니텍, 우리FIS 등이 참여한다. 금융결제원, 은행연합회 등 20여개 기관과 연동 테스트도 병행한다.

안효조 K뱅크 준비법인 대표는 “통합 테스트는 물론 본인가 신청 이후에도 시스템 고도화를 위한 최적화 작업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단순히 사업을 지원하는 개념이 아니라 서비스 개발 단계부터 능동적으로 참여하는 가치 창출형 IT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먼저 K뱅크는 보안성 강화를 위해 모든 개인 식별정보 암호화에 착수했다. 주민번호뿐만 아니라 계좌, 전화번호, 카드번호, 이메일 등 모든 식별정보가 대상이다. 시스템 인프라 이중화 장치와 함께 내부 업무망과 외부 인터넷망을 따로 구축하는 `물리적 망 분리`를 적용한다.

짧은 기간 안에 K뱅크가 IT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었던 것은 계정계 시스템에 플러그인 방식을 도입했기 때문이다. 표준화된 코어뱅킹 툴을 세워 두고 슬롯에 게임팩 꽂듯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 패키지를 필요에 따라 삽입해 연동하는 방식이다.

담보대출 등 급하지 않은 서비스는 시스템 오픈 이후 별도 일정에 따라 순차 개발한다. 신규 상품 즉시 출시 가능한 모듈형 코어뱅킹 시스템을 지향한다.

안효조 대표는 “비대면 채널 강화와 다양한 핀테크 적용이 가능한 혁신적인 IT시스템을 만들 것”이라며 “국내 최초로 100% 비대면 기반 은행 IT시스템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K뱅크는 기득권 없는 다양한 제휴를 통해 오픈 API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주주사와 제휴사 연계를 통해 결합 혜택 프로모션 등도 진행할 예정이다. 통신서비스와 카드, 보험, 증권, 유통, e커머스, 미디어에 이르기까지 전통 금융사와 차별화한 결합 상품도 출시할 계획이다.

현대증권 대신 주주로 들어온 NH투자증권과 새로운 형태의 모바일 자산관리 서비스도 검토 중이다.

대출 부문은 차별화한 신용평가모델을 개발, 적용한다. 중금리를 위한 새로운 신용평가시스템을 선보인다. 비씨카드 결제 데이터베이스(DB) 등을 결합하는 방식이다.

오프라인 마케팅 채널도 활용한다. 주주사로 참여한 GS25를 통해 편의점을 거점으로 한 융·복합 금융서비스를 선보인다. 한국관광공사, 얍(YAP) 등과 연계해 온·오프라인 연계(O2O) 상품도 출시한다.

안효조 K뱅크 대표는 “금융이 가장 필요한 순간, 손가락 터치만으로 접근할 수 있는 핑거 파이낸스를 실현하겠다”며 “할 수 있지만 주저하는 영역에 전통 금융사보다 먼저 도전하는 인터넷전문은행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