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공 와이파이 AP 900개 늘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시민의 무료 와이파이 이용 환경이 개선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올해 말까지 공공 와이파이 존을 389곳 늘린다. 이를 위해 이동통신사 와이파이 액세스포인트(AP)를 포함, AP 900개를 주요 거점에 추가한다.

서울시는 `공공 무선 인터넷 구축 사업`으로 시내 인구 밀집 지역 389곳에 667개 와이파이 AP를 신규 설치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이통사가 설치한 223개 AP 고유식별자(SSID)도 개방, 특정 이통사의 고객뿐만 아니라 모든 시민이 무선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AP 개방과 관련해 이동통신 3사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와이파이 AP 구축 개념도
<서울시 와이파이 AP 구축 개념도>

AP 설치 지역은 공공 폐쇄회로(CC)TV가 있는 지역이 유력하다. CCTV를 운영하기 위해 설치한 광케이블 가운데 남는 회선을 활용하는 방식이다.

AP 설치 지역에 신규 회선을 구축하지 않아도 돼 예산 절감도 기대할 수 있다.

AP는 공원, 주요 거리, 광장, 문화시설, 전통시장, 버스정거장 등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에 집중 설치될 예정이다.

네트워크 장비업계 관계자는 “신규 AP가 추가되는 만큼 무선 인터넷 품질과 접속 성능이 향상될 것”이라면서 “AP 수 확대로 동시 접속자가 많아도 빠른 무선 통신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 4월 기준 서울시 공공 와이파이는 1632개 지역에서 사용할 수 있다. 5220개 AP가 설치됐다.

올해 초 `서울 디지털 기본계획 2020`을 발표한 서울시는 공공 와이파이 지역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2018년에는 서울 전역에서 무료 와이파이를 사용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확충한다는 목표다.

지하철에는 무선 인터넷 품질을 높여 초고속 인터넷이 가능하도록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연말까지 망 구축 작업을 완료하고 내년에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누구나 무선인터넷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공공 와이파이 확대로 도시 경쟁력 제고와 정보 격차 해소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와이파이 구축 현황(2016년 4월 기준)>

서울시 와이파이 구축 현황(2016년 4월 기준)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