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바꾸는 코딩이 시작된다…넥슨, 청소년 대상 프로그래밍 대회 열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상을 바꾸는 코딩이 시작된다…넥슨, 청소년 대상 프로그래밍 대회 열어

넥슨 현업 개발자들이 문제를 출제하고 초·중·고등학생이 해결하는 `넥슨 청소년 프로그래밍 챌린지`가 30일 시작된다. 넥슨과 게임문화재단이 공동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후원한다.

`물 폭탄을 사용해 최대한 빨리 상자를 열어보기` 등 넥슨 개발자들이 자사 게임 캐릭터와 스토리를 활용한 독특하고 재미있는 문제를 직접 출제한다.

예선은 30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열흘간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정해진 기간 동안 과제 해답을 출력하는 코드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예선 기간 중 총 3종의 스테이지가 순차 오픈한다. 이 중 한 개 스테이지만 참여해도 된다. 스테이지별 상위 득점자 50명은 오는 10월 22일 경기도 판교 넥슨 사옥에서 진행되는 본선대회에 진출한다.

넥슨 청소년 프로그래밍 챌린지 설명회를 듣는 학생들
<넥슨 청소년 프로그래밍 챌린지 설명회를 듣는 학생들>
넥슨 청소년 프로그래밍 챌린지 설명회에 참가한 학생들
<넥슨 청소년 프로그래밍 챌린지 설명회에 참가한 학생들>

대상 수상자(1명)에게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과 함께 상금 500만원과 최신노트북 `레고 마인드스톰`(레고 로봇)을 준다.

금상(1명)에게는 한국콘텐츠진흥원장상과 상금 300만원, 최신 노트북과 `드론`을 수여한다. 은상(1명)과 동상(7명) 수상자는 각각 게임문화재단이사장상과 최신 노트북 및 `해피해킹 키보드`, 넥슨대표이사상과 최신 노트북, VR장비를 받는다.

교육부는 2018년부터 국내 초·중·고등학교 코딩 교육을 의무화한다. 정해진 방법이 아닌 자신이 고안한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해 창의적 사고를 기를 수 있기 때문이다.

넥슨 관계자는 “디지털 기기와 환경에서 자란 청소년에게 코딩은 시대를 이해하는 언어로 그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며 “스마트폰에서 늘 접하는 애플리케이션, 모바일 게임부터 자동문 센서와 엘리베이터까지 실생활에 가까이 있는 코딩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일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넥슨은 지난달부터 공식 홈페이지에서 대회 참가자를 모집했다. 임진초등학교, 진접중학교, 선린인터넷고등학교 등 7개 학교를 직접 방문, `NYPC 찾아가는 설명회`를 진행했다.

설명회를 진행한 학교 학생을 포함해 1800명 이상(8월 29일 오전 기준)의 청소년들이 홈페이지를 통해 대회 참가 신청을 마쳤다.

정상원 넥슨 부사장은 “디지털시대를 살아가는 청소년에게 프로그래밍 언어는 매우 중요한 역량이 될 것”이라며 “프로그래밍 챌린지를 통해 소프트웨어 교육의 중요성을 알리고 청소년들이 보다 창의적인 도전과 꿈을 키우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세상을 바꾸는 코딩이 시작된다…넥슨, 청소년 대상 프로그래밍 대회 열어
세상을 바꾸는 코딩이 시작된다…넥슨, 청소년 대상 프로그래밍 대회 열어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