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 베니스국제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위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엔터온뉴스 박은경 기자] 배우 문소리가 올해 제73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참석한다.

문소리는 지난달 31일, 알베르토 바르베라(Alberto Barbera) 집행위원장 등 전 세계를 대표하는 영화인들과 함께 심사위원자격으로 나섰다. 이날 문소리는 팔라조 델 시네마(Palazzo del Cinema)에서 열린 심사위원 오리종티 경쟁부문 심사위원 공식 기자회견과 포토콜에 모습을 드러냈다.

문소리가 베니스국제영화제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02년 영화 ‘오아시스’, 2003년 ‘바람난 가족’, 2014년 ‘자유의 언덕’에 이어 올해는 심사위원자격으로 4번째 베니스 레드카펫을 밟는 것이다.

앞서 로카르노국제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도쿄국제영화제 등 국내외 유수의 영화제에서 심사위원으로 활약했던 문소리는 이번 베니스국제영화제에 한국배우로서는 최초로 심사위원에 위촉됐다.

문소리는 “올해 베니스국제영화제에 심사위원으로서 세계적인 영화인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영광스럽고 기쁘다. 영화제 기간 동안 심사할 영화들에 대한 기대가 크고 나 또한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낄 수 있을 것 같아 설렌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문소리는 오리종티 경쟁부문 초청작 심사 등 베니스국제영화제 전 일정을 마치고 오는 9월 11일 귀국할 예정이다.

전자신문 엔터온뉴스 박은경 기자 enqing888@entero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