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 핀테크 협·단체 난립…이름만 걸고 수익사업만 치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핀테크 산업 육성 바람이 불면서 유사 핀테크협·단체가 급증하고 있다.

산업 다양성도 중요하지만, 일각에서는 협회 단일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협·단체 기능이 중복되거나 부처별 주도권 다툼에 이들 단체가 악용될 소지도 있어 효율적 운영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6일 금융권과 핀테크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를 기점으로 핀테크 관련 협·단체만 20여곳 가까이 출범하면서 회원사 빼가기 경쟁이 벌어졌다.

협회는 정부 주도 핀테크 산업을 민간으로 확대시키고 규제 개선과 수출, 기술 고도화 등 국내 핀테크 생태계 조성에 주요 역할을 하고 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일부 협회는 산업 육성이나 제도 개선보다 지위를 악용해 각종 이권사업에 개입하거나 소속 정부부처 입장만 대변하는 등 역할이 변질되고 있다.

본지가 국내 핀테크 유관 협·단체를 확인한 결과, 현재 12곳 협회가 운영 중이며, 비인가 협회와 향후 출범할 협·단체까지 합치면 20여곳이 된다.

상당수 협회는 공식 인가를 받고 핀테크 산업 육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일부는 조직조차 갖추지 못했다.

한 핀테크 협회 관계자는 “일부 협회는 업계를 대변하기보다 이름만 걸고 각종 콘퍼런스와 행사 등을 통해 부대수익을 올리려는 곳”이라며 “자격 미달인 협회 등이 난립하면서 오히려 정부 정책에 악재로 작용하는 분위기”라고 밝혔다.

유사 협회가 난립하면서 핀테크 스타트업도 혼란을 겪고 있다.

한 스타트업 관계자는 “회원 경쟁이 벌어지다보니, 회비를 면제해주는 협회도 많아 일부 기업은 협회 간부사로 이름을 걸어놓고 마치 국내 대표 스타트업처럼 포장해 투자유치나 영업에 나서는 곳도 부지기수”라고 설명했다.

각종 협·단체가 난립하면서 정부부처와 핀테크 산업을 총괄하는 산하기관에서는 우후죽순 출범한 협회의 단일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한 기관은 핀테크 협회 통합 필요성을 제기하며 단일화 계획에 대해 일부 협회에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는 우선 해당 부처인 금융위원회와 미래부가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 두 부처는 핀테크 부문에서 보이지 않는 경쟁을 벌이며, 각기 다른 협회를 산하에 두고 운영 중이다.


핀테크 유관 협·단체 현황(본지 취합)

유사 핀테크 협·단체 난립…이름만 걸고 수익사업만 치중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