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꾼' 크랭크인, 현빈-유지태-배성우-박성웅-나나 '희대의 사기꾼 팀 탄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출처 : 쇼박스
<출처 : 쇼박스>

[엔터온뉴스 이주희 기자] 범죄 사기 영화 '꾼'이 배우 현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나나, 안세하, 최덕문 등 캐스팅을 완료하고 크랭크인 한다.

지난 26일 시나리오 리딩 및 고사를 지낸 영화 '꾼' 팀은 오는 10월 1일, 첫 촬영에 돌입한다.

'꾼'은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어놓고 사라진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사기꾼 잡는 사기꾼'과 ‘엘리트 검사’가 벌이는 사기를 다룬 영화다.

현빈은 사기꾼 잡는 지능형 사기꾼 황지성으로 변신해 영리하고 스타일리시한 캐릭터를 보여줄 예정이다. 유지태는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황지성과 손을 잡는 대검찰청 특수부 검사 박희수로 분해 카리스마 검사 캐릭터를 탄생시킨다.

희대의 사기꾼을 잡으려는 황지성과 박희수를 돕는 트리플 사기단에는 배성우, 나나, 안세하가 캐스팅 됐다. 배성우는 황지성에게 속아 박희수에게 잡힌 베테랑 사기꾼 고석동 역을 맡았고, 나나는 화려한 미모와 언변을 갖춘 사기꾼 춘자를 연기한다. 안세하는 뛰어난 컴퓨터 실력으로 뒷조사에 능한 사기꾼 김과장 역을 맡았다.

박성웅과 최덕문은 황지성과 박희수가 잡으려는 희대의 사기꾼을 돕는 조력자로 분해 그들과 맞선다. 박성웅은 충직한 오른팔 곽승건 역을, 최덕문은 황지성, 박희수가 짠 판에 걸려든 허당 사기꾼 이강석 역을 맡아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 넣을 전망이다.

'꾼'의 장창원 감독은 '왕의 남자' 조연출로 시작해 '라디오 스타' '님은 먼곳에' 등의 작품에 참여하며 이준익 감독과 함께 했다. 이번 작품으로 감독에 데뷔하게 됐다. 장창원 감독은 “리딩만으로도 충분한 에너지가 느껴졌다. 아주 경쾌하고 통쾌한 영화 한 편이 나올 것 같은 예감이 든다”는 소감을 전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높였다.

이어 현빈은 “첫 만남인데 호흡이 잘 맞아서 기분이 좋다. 끝날 때까지 이 마음, 이 기분으로 촬영 열심히 하고 무사히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고, 유지태은 “좋은 분위기만큼 재미있는 영화가 탄생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 함께 좋은 작품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이야기 했다.

전자신문 엔터온뉴스 이주희 기자 leejh@entero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