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남성과 여성간 디지털 격차 큰 이유는?...."남성 왜곡 시선때문"

인도, 남성과 여성간 디지털 격차 큰 이유는?...."남성 왜곡 시선때문"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각국 남녀간 휴대폰 보유 비율인도에 사는 발비르씨는 요리사로 퇴직했다. 집에 에어컨과 세탁기, 케이블TV 등을 갖고 있다. 하지만 한가지 금기시하는 제품이 있다. 휴대폰(셀폰)이다. 인도에서 휴대폰은 비싸지도 않다. 경쟁이 치열하고 저가폰이 많은 까닭에 50달러 이하에 살 수 있다.

발비르씨가 휴대폰을 꺼리는 건 딸 때문이다. 13살과 7살 딸을 둔 그는 “(딸이) 휴대폰으로 이야기하다 연예로 발전하고, 결국 남자랑 도망칠 것”이라고 우려한다. 그가 13세 딸의 휴대폰 사용을 금지하는 이유다. 그 자신도 인터넷 접속은 안하고 통화용으로만 휴대폰을 사용한다. 발비르씨는 “여자가 길을 가면서 휴대폰으로 이야기하고 음악을 들으면 남들이 뭐라 생각하겠어요. 조신한 여자가 아니라고 생각할 거 아니예요”라고 말한다.

인도 남성들의 이 같은 생각이 수천만 인도 여성을 `디지털 퍼다(Purdah)`로 만들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최근 보도했다. `퍼다`는 이슬람 국가에서 여자들이 남자들 눈에 띄지 않게 집안 별도 공간에 살거나 얼굴을 가리는 것이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에 따르면 인도는 남성과 여성간 휴대폰 보유 격차가 세계 최고 수준이다. 남성 휴대폰 보유율은 43%, 여성은 28%로 15%나 차이가 난다. 숫자로 치면 1억1400명이나 차이난다. 이는 1% 밖에 차이 안나는 중국(남성 49%, 여성 48%)과 크게 대비 된다. 세계 전체로 보면 남성과 여성간 휴대폰 보유 격차는 2억명 정도인데, 이중 절반 이상이 인도에서 발생하는 셈이다.

2014년 인도 정부 조사에 따르면 여성 9%만이 인터넷 검색과 휴대폰 및 컴퓨터로 이메일을 보낼수 있었다. 이 비율이 남성은 16%였다. 인도 페이스북 사용자 중 여성 비율은 24%로 세계 최하이 수준이고, 남성의 4분의 1에 불과하다.

세계 경제학자들은 “인도 경제발전을 위해 보다 많은 여성이 사회에 진출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2014년 기준 인도 여성 중 일하는 여성 비율은 27%로 10년전(2004년) 36%에서 하락했다. GSMA는 만일 인도 여성이 남성 만큼 휴대폰을 보유하면 인도 스마트폰 업체 매출이 연간 35억달러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