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150억 규모 AI사업 발주...특혜의혹 없애고 경쟁체제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150억원 규모의 인공지능(AI) 연구개발(R&D) 과제를 발주했다. 앞으로 5년 동안 최대 750억원을 투입하는 AI 분야 최대 과제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는 `자율지능 디지털 동반자` 과제제안요구서(RFP)를 최근 공고했다. 애플 `시리`, 구글 `나우` 처럼 일반인과 소통하는 AI 개발이 목표다.

과제는 △자율지능 디지털 동반자 프레임워크 및 응용연구(50억원) △자율지능 동반자를 위한 적응형 기계학습 기술 연구(40억원) △사용자의 의도와 맥락을 이해하는 지능형 인터랙션 기술 R&D(30억원) △대화 상대의 감성 추론 및 판단이 가능한 감성 지능 기술 R&D(30억) 등 총 네 개다. 1차연도에 예산 150억원이 집행된다.

지원과제 목록 및 특징. 자료: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
<지원과제 목록 및 특징. 자료: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

연구 과제는 2020년까지 5개년에 걸쳐 진행된다. 예상 예산 규모는 최대 750억원이다. 올해 정부가 진행한 AI R&D 과제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과제로 개발한 원천 기술은 오픈소스 방식으로 모두 공개한다. 1차연도 과제 수행 기간은 12월부터 2017년 8월까지 9개월이다. 평가, 심의 등에 따라 기간은 조정될 수 있다.

정부가 연말에 AI R&D 예산을 집행하는 이유는 원천 기술 확보의 시급성 때문이다.

미래부에 따르면 미국 AI 기술 수준을 100점으로 환산했을 때 한국은 70.5점이다. 기술 격차도 2.4년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 주요 기술로 AI가 언급된다. 미래 산업 동력 확보를 위한 AI R&D가 요구된다.

IITP 관계자는 “제안서를 공개했기 때문에 조건에 맞는 기업이나 대학, 연구기관 등 누구나 제안할 수 있다”면서 “9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리는 사업 설명회에서 자세한 내용과 질의응답이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말에 대형 과제가 발주되면서 기업, 대학, 연구기관 등에서 관심을 보일 것으로 보인다.

지능정보기술연구원 홈페이지 화면 캡쳐 이미지
<지능정보기술연구원 홈페이지 화면 캡쳐 이미지>

과제 공고에 앞서 야당은 국정감사 기간에 이 과제를 지능정보기술연구원(AIRI)에 몰아주려 한다는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AIRI는 삼성전자, 네이버 등 7개 대기업이 30억원씩 출자해 설립한 민간 연구 법인이다. 야당은 미래부가 민간 법인 AIRI에 총 750억원 규모의 과제를 `정책지정`(장관이 직접 수행 기관 지정)이라는 편법으로 특혜 지원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미래부는 야당 지적이 계속되자 경쟁입찰 방식인 `지정공모`로 변경했다. 특혜 의혹에서 벗어나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이후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예산심사소위원회는 `지능정보 플래그십 사업의 진척 상황을 확인하도록 추진 단계별 국회 예결소위(민간전문가 자문 가능)에 별도 보고한다`는 전제를 붙여 예산을 통과시켰다. 미래부가 공모 방식을 변경해 예산은 통과시켰지만 이를 둘러싼 잡음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