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안전한 사이버 세상 한마당 열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학·연·관이 모여 안전한 사이버 세상을 만드는 축제 한마당을 펼친다. 개인·정보보호 관련 유관학회 아홉 곳이 참여하는 대연합회도 발족한다.

미래창조과학부, 방송통신위원회,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 개인정보보호협회는 1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프라이버시& K-ICT 시큐리티 페스티벌 2016`을 개최한다.

△정보보호 인식제고 △침해사고 대응 강화 △창업활성화 △일자리 창출 △산업 진흥 다섯 개 주제로 10여개 행사가 열린다. 사이버 보안 강화와 정보보호 인식을 높이는 것이 목적이다.

14일 안전한 사이버 세상 한마당 열려

오전에는 `우리 함께 만드는 안전한 사이버 세상`을 주제로 한마음 축제가 열린다. 인터넷 내 정보 지킴이, 위치정보산업 활성화, 정보보호 UCC 등 각종 공모전 시상식이 마련된다. K글로벌 시큐리티 해커톤 대상과 정보보호 대상,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 공로상 시상식이 이어진다.

오후에는 `세상을 바꾸는 보안과 보호의 힘`을 슬로건으로 세미나를 한다. 정보보호 연구기관이 총출동해 우수 기술 이전 설명회를 연다. KISA는 `머신러닝 기반 이상거래 탐지기술`과 `사물인터넷(IoT) 디바이스 보안 취약점 정보 검색 기술`을 발표한다. 한국정보통신연구원(ETRI)은 `FIDO 1.0 인증기술`과 `악성코드 비정상 행위 동적 분석 및 시각화 기술`을 이전한다. 국가보안기술연구소는 `하이퍼바이저 기반 클라우드 가상머신 모니터링 기술`과 `모바일 악성코드 분석 기술`을 설명한다.

정보보호 산업 전망 세미나도 열린다. 이창범 동국대 교수가 `지능정보사회에서의 보안패더라임 변화`를, 김소선 고려대 박사가 `주요국 사이버보안 정책 동향 및 시사점`을, 오경 포티넷 이사는 `글로벌 보안업체에서 바라보는 새해 정보보호 이슈와 전망`을 각각 발표한다.

급증하는 개인정보 유출에 대응하는 세미나도 준비됐다. KISA, 방송통신위원회 등이 개인정보보호 정책환경과 방향을 발표한다.

14일 안전한 사이버 세상 한마당 열려

CISO 200명도 한자리에 모인다. 미래부는 CISO 역량 강화를 위한 정부 지원제도와 핫라인 구축을 안내한다. 이준호 네이버 이사는 `어떻게 하면 회사에서 주목받는 CISO가 될 수 있을까`를 발표한다.

사이버보안 기업과 공공기관 26곳이 인재를 채용하는 박람회도 마련됐다. 닉스테크, 시큐브, 안랩, 지란지교시큐리티 등 24개 기업이 현장면접을 본다. 경찰청과 ETRI는 채용 계획과 응시자격을 홍보한다.

제13회 해킹방어대회(HDCON) 본선도 치른다. HDCON은 정보보호 인력의 해킹 방어 수준을 측정하고 기술을 교류하는 장이다.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CTF 방식으로 진행해 다섯 개 수상팀을 결정한다.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