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방울방울’ 공현주, SNS 논란 사과 “많이 죄송했고, 참담한 심정이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출처:/ SBS 제공
<출처:/ SBS 제공>

‘사랑은 방울방울’공현주, SNS 논란 사과 “많이 죄송했고, 참담한 심정이었다”

2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새 일일드라마 ‘사랑은 방울방울’ 제작 발표회가 열렸다.

이에 공현주는 최근 불거진 SNS 논란에 대해 “많이 죄송했고, 참담한 심정이었다”고 사과했다.

공현주는 SNS에 상영 중인 영화의 한 장면을 공개해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상영하고 있는 영화를 몰래 촬영하는 것은 해당 영화 저작권을 침해하는 행위임에도 불구하고 SNS에 공개했기 때문이다.

이어 공현주는 “의도치 않게 사고를 치게 되어 송구스럽다. 너무 죄송했고 참담한 심정이었다”며 “많이 힘들었는데 옆에서 많이 격려를 해주셔서 위로를 받았고 힘을 얻었다”라고 덧붙여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한편 ‘사랑은 방울방울’은 연인의 심장을 이식한 남자를 만나 특별한 사랑을 하게 된 여자가 자신을 둘러싼 비밀들과 마주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가족 멜로드라마다. 28일 오후 7시 2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이윤지 기자 yj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