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기획] 산업 디지털화 나선 유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년기획] 산업 디지털화 나선 유럽

1차 산업혁명 진원지 유럽은 독일을 앞세워 4차 산업혁명 깃발도 가장 선명히 들어올렸다.

지멘스 등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고 있는 기업을 앞세운 독일은 오래 전부터 국가 차원에서 `인더스트리 4.0`이라는 산업 체질 개선 정책을 추진, 모범적인 4차 산업혁명국으로 떠올랐다.

1차 산업혁명을 주도한 유럽은 2차와 3차 산업혁명 주도권을 미국에 내줬다가 4차 산업혁명에서 다시 반격을 가한 것이다. 20세기 미국 경제학자 조지프 슘페터는 “마차를 여러 대 연결하고 속도를 높인다고 기차가 될 수 없다”고 했다. 마차를 개량해 속도를 올리는 것은 본질적인 진화가 아니고, 이전과 완전히 다른 무엇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산업 체질 고도화를 위해 유럽이 채택한 패러다임 변화는 `디지털 경제`와 `산업 디지털화 정책`이다. 이는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산업을 고도화하고 혁신, 성장,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것이다. 물리적으로는 오는 2020년까지 `디지털 단일 시장 구축`을 목표로 한다. 유럽연합(EU)집행위가 2015년 5월 `유럽 디지털 단일 시장 전략`을 발표하면서 가시화됐다.

EU는 디지털경제를 앞세워 산업활성화에 나서고 있다. EU 정상들이 작년말 벨기에서 회담을 하며 담화하고 있다.
<EU는 디지털경제를 앞세워 산업활성화에 나서고 있다. EU 정상들이 작년말 벨기에서 회담을 하며 담화하고 있다.>

ICT 부문은 유럽 전체 GDP 중 약 40% 정도를 차지할 만큼 비중이 크다. ICT 부문 전체 종사자도 770만명이나 된다. 또 부품과 컴퓨터 소프트웨어(SW) 등 ICT 부문 부가가치는 5800억유로로 산업 전체 부가가치 중 10% 정도를 차지한다. 하지만 유럽은 아직 디지털 혁신 분야 민간 투자가 미국에 비해 저조한 편이다. 2000∼2014년 EU ICT 관련 제품 투자를 보면 미국의 약 3분의 1에 그쳤다. 또 EU 기업의 혁신 분야 투자액도 미국 기업의 약 40% 수준이었다. 여기에 EU는 나라가 많은 만큼 국가별, 지역별, 업종별, 기업 간 디지털 격차가 크다는 단점을 안고 있다.

유럽이 디지털 단일 시장을 추구하는 것은 이 같은 핸디캡을 극복하려는 것도 작용했다. 미국, 중국 등에 맞서기 위해서는 파편화돼 있는 시장 보다 거대한 단일 규모가 유리하기 때문이다.

현재 EU는 온라인 지출 중 80%가 회원국 내에서 이뤄진다. 하지만 국경 간 거래는 운송비, 운송기간, 반품 어려움 등으로 활성화하지 못했다.

산업 분야 디지털화도 EU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애쓰는 부분이다. 디지털 기술이 제조업 및 연관 서비스와 결합하면서 제품과 기업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 요소로 부각됐기 때문이다. 오래전부터 부가가치를 최대화하기 위해 제조업을 중심으로 산업 디지털화를 서둘러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됐는데, 올해는 이런 움직임이 가속화할 전망이다. 구체적으로 EU는 산업 디지털화를 위해 국가 및 지역 이니셔티브 조정과 민관 파트너십 장려, 범유럽 디지털 혁신 허브 네트워크 조성, 사물인터넷(IoT) 및 첨단 제조 기술 강화를 위한 대규모 시범사업 등을 시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데이터 지식 경제 구축을 위한 `유럽 클라우드 이니셔티브`와 `ICT 핵심 분야 표준화` `EU 전자정부 실행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유럽 클라우드 이니셔티브는 세계 최고 수준 데이터 저장과 운영 인프라 구축, 데이터 흐름 속도를 높일 수 있는 고속 연계성 확보, 데이터 처리를 위한 고성능 컴퓨터 개발이 주요 내용이다. ICT 핵심분야 표준화는 5G, IoT, 클라우드, 사이버보안, 데이터기술 5개를 우선 추진한다. 전자정부 실행계획은 디지털 핵심기술을 활용한 행정 현대화와 국가간 상호운용성 확보를 통한 사람 및 기업의 이동성 개선이 목표다.

`디지털 경제`와 함께 `호라이즌 2020(Horizon 2020)`도 주목되는 EU 산업강화 정책이다. 호라이즌 2020은 EU집행위에서 2014년부터 2020년까지 7년간 800억유로(약 96조원) 이상을 투입해 정보기술(IT), 헬스케어, 에너지, 신소재, 바이오 등 다양한 분야의 연구개발(R&D) 사업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EU 간 국경을 뛰어 넘는 초대형 R&D 프로젝트다. 역대 EU 과학정책 프로젝트 예산 중 가장 규모가 크다. 참가국 제한도 없다. 프로젝트 참여자들이 연구에만 몰두할 수 있게 지원하는 것도 장점이다.

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