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 탄핵심리 증인 출두' 윤전추…"세월호 참사 당일, 관저 근무했을 때 미용사들 모시러 갔다가 모셔다 드렸다"

출처:/ 방송 캡처
<출처:/ 방송 캡처>

'헌재 탄핵심리 증인 출두' 윤전추…"세월호 참사 당일, 관저 근무했을 때 미용사들 모시러 갔다가 모셔다 드렸다"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이 헌재 탄핵심리에 증인으로 출두했다.

그동안 국조특위의 청문회에 출석을 거부하던 윤전추 청와대 제2부속실 행정관이 오늘(5일) 오후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윤전추 행정관은 이날 오후 2시30분께 택시를 타고 헌재에 도착했다.

윤전추 행정관은 ‘최순실과의 인연으로 청와대에 들어간 것이냐’는 기자들 질문에 “성실하게 말씀드리겠다”고 짧게 말한 뒤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또한 ‘(최순실의) 개인 비서 역할을 한 것이 맞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오후 3시부터 속개되는 탄핵심판 변론에서 증인으로 채택됐던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과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이영선 행정관은 참석하지 않은채 윤전추 행정관에 대한 증인신문만 이뤄진다.

이날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은 헌재의 증인신문에서 ‘미용사들을 차에 태워서 청와대로 동행한 적 있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했다.

또한 윤전추 행정관은 “헤어 메이크업 2명을 항상 안내했다”며 “세월호 참사 당일에도 관저에서 근무했을 때 제가 (미용사들을) 모시러 갔다가 모셔다 드렸다”고 말했다.

한편 윤전추 행정관은 배우 전지현 등 연예인들의 개인 트레이너로 알려져 있으며, 지난 2013년 청와대 행정관으로 발탁됐다.

또한 윤전추 행정관은 최순실 씨의 의상실 폐쇄회로 텔레비전 영상에 이영선 행정관과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된 바 있다.

한은숙 기자 esh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