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파파고에 모바일 웹페이지 번역을 돕는 `미니` 기능 추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 파파고 미니 모드 이미지<사진 네이버>
<네이버 파파고 미니 모드 이미지<사진 네이버>>

네이버는 인공지능 기술 기반 자동통역 앱 `파파고(papago)`에 `미니(mini)` 기능을 새로 탑재했다고 18일 밝혔다.

미니는 모바일 브라우저 속 다양한 텍스트를 바로 번역하는 기능이다. 미니 버튼을 클릭한 사용자는 모바일 검색 시 번역이 필요한 부분을 복사하기만 하면 자동 번역 결과값을 확인한다.

안드로이드 버전에 우선 적용됐다. iOS버전은 다음달 업데이트에 맞춰 비슷한 기능을 추가한다. 파파고는 인공신경망 번역(NMT) 방식을 한·영, 한·중 통역에 적용한 뒤 다운로드 200만 건을 돌파했다. 구글 플레이, iOS 앱스토어 등 주요 앱 마켓 인기 순위에서 1위를 유지한다.

향후 `파트너` 기능을 추가해 다양한 제휴 파트너를 모집한다. 관공서, 호텔, 상점 등 특수 상황에서 자주 활용되는 표현을 별도로 묶어 이용자에게 제공한다.

김준석 파파고 리더는 “파파고는 호텔예약, 공항, 식당에서 회화 등 사용성이 높고 해외에서도 이용자가 꾸준히 증가한다”면서 “이용자 피드백을 빠르게 반영해 번역이 필요한 다양한 상황에 맞는 정확한 번역 결과를 제공하도록 품질 고도화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