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증강·가상현실, 사물인터넷..." 정책펀드 3000억 쏟아진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로봇, 증강·가상현실, 사물인터넷..." 정책펀드 3000억 쏟아진다

정부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겠다며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었다. 로봇, 전기차, 자율차, 증강·가상현실(AR·VR), 사물인터넷(IoT) 가전, 차세대 반도체 등 신산업 육성을 위해 정부와 금융기관 합동으로 3000억원 규모 정책펀드를 조성한다.

19일 산업통상자원부와 금융위원회는 민간 신산업 투자를 확대시키고 새로운 비즈니스 발굴을 위해 3000억원 규모 펀드를 조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정책펀드는 산업부 산하 한국산업기술진흥원 100억원, 산업은행 900억원, 성장사다리 펀드 400억원, 민간매칭 1500억원 등 정부·금융기관·민간이 주요 출자자로 재원을 공동 출자한다.

기업 규모 및 산업 특성에 맞춘 투자를 위해 500억원 규모 중소·벤처펀드 2개와 2000억원 사모펀드(PE)로 구분된다.

주요 투자대상은 지난해 1월 신산업 민관협의회에서 정한 12대 신산업이 대상이다.

전기·자율차, 스마트·친환경선박, 사물인터넷(IoT)가전, 로봇, 바이오헬스, 항공·드론, 프리미엄 소비재, 에너지신산업, 첨단 신소재, 증강현실·가상현실(AR·VR), 차세대 디스플레이, 차세대 반도체 등이다.

이와 동시에 첨단제조·자동화, 화학·신소재, 에너지, 환경·지속가능, 건강·진단, 정보통신, 전기·전자, 센서·측정, 문화·콘텐츠 등 총 9개 주제에서 신성장 공동기준을 적용해 투자 대상을 선별한다.

정부는 민간투자 유도를 위해 다양한 인센티브도 마련했다. 사업재편을 위한 인수합병(M&A), 외부기술도입(Buy R&D, 기술혁신형 M&A), 신산업 관련 프로젝트 등 다양한 신산업 분야 투자를 유도할 계획이다.

중소·벤처펀드는 `투자용 기술신용평가(TCB)`를 활용해 우수기업을 발굴하도록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로 했다. 기술신용평가는 기존 신용 평가 위주 기업대출에 기술평가를 반영해 우수 기술기업과 초기 기업 지원을 확대하는 제도다.

펀드는 1월 중 출자공고, 4월 펀드운용사 선정·민간 출자자 모집 등 절차를 거쳐 올해 안에 조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또 향후 기관별 출자 재원, 추가 출자 방향 등을 고려해 신산업 육성을 위한 펀드 추가조성을 관계 기관과 지속 협의하기로 했다.

주형환 산업부 장관은 “펀드 조성이 신산업 투자 성공률을 극대화하기 위해 산업계와 금융계가 각각의 장점을 살리면서 서로 손을 잡고 투자하는 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지혜 금융산업/금융IT 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