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커머스, 모바일로 진격...TV 한계 넘는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홈쇼핑모아 2016년 분기별 T커머스 비중T커머스 업계가 `모바일 쇼핑족` 쟁탈전에 돌입했다. 스마트폰 대중화로 모바일 취급고(거래액)가 급증하면서 핵심 수익 모델로 자리 잡았기 때문이다. 각 사업자는 TV·온라인 연계 서비스를 개발하는 한편 잇따라 모바일 쇼핑 포털에 입점하면서 엄지족을 확보하는데 힘을 쏟고 있다.

30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KTH T커머스 `K쇼핑`은 지난해 모바일 플랫폼에서 전년 대비 약 4.2배(320%) 증가한 연 거래액을 기록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스마트폰과 TV 쇼핑 콘텐츠를 연동하는 모바일 페어링 기술 `TV 바로보기` 특허를 획득하는 등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판매 상품을 다양화하며 모바일 시장을 공략한 덕이다.

KTH 관계자는 “매년 갑절 가까이 성장하는 K쇼핑 전체 사업군 중에서도 모바일이 두드러진 성과를 내고 있다”면서 “방송과 모바일을 기술적으로 연동할 수 있는 T커머스 특성을 활용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모바일 홈쇼핑 포털 애플리케이션 `홈쇼핑모아`는 지난해 연거래액 1114억원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T커머스 사업자 연거래액은 10% 수준인 113억원으로 집계됐다. 분기별 T커머스 거래액 비중을 살펴보면 1분기 7.2%에서 매분기 성장세를 거듭해 4분기 19.4%를 기록했다. T커머스 상품을 모바일로 구매하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현재 홈쇼핑모아에 입점한 T커머스 사업자는 GS마이샵, K쇼핑, W쇼핑, 신세계TV쇼핑, 현대홈쇼핑 플러스샵, CJ오쇼핑플러스, 쇼핑엔티 7개다. 각 사업자 별 거래액은 매년 평균 2배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홈쇼핑모아의 2016년 분기별 거래액 중 T커머스 비중 자료:버즈니
<홈쇼핑모아의 2016년 분기별 거래액 중 T커머스 비중 자료:버즈니>

홈쇼핑모아를 운영하는 버즈니 관계자는 “TV로 상품 판매 방송을 보다가 전화로 구매하는 전통적 홈쇼핑 구매 패턴이 변하고 있다”면서 “3040 여성 고객을 중심으로 모바일로 방송을 미리 검색하고 스마트폰으로 시청한 후 모바일로 결제하는 소비 행태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통업계는 T커머스 업계가 모바일 채널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힘을 쏟을 것으로 내다봤다. 모바일 환경은 채널 번호가 매출에 직결되는 TV와 달리 상품 및 서비스 차별화로 모객 효과를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K쇼핑은 올해 산지직송 신선식품을 포함한 `식품`과 1인 가구를 위한 `생활` 상품 경쟁력을 강화해 모바일 쇼핑 수요를 흡수할 계획이다. W쇼핑은 티케이크리에이티브그룹과 손잡고 다중 채널 네트워크(MCN)를 활용한 모바일 쇼핑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