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첫날 고속도로, 정오쯤 정체 절정 '저녁 7시~8시 사이 정체 풀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출처:/ 방송 캡처
<출처:/ 방송 캡처>

설 연휴 첫날 고속도로, 정오쯤 정체 절정 '저녁 7시~8시 사이 정체 풀린다'

설 연휴 첫 날인 오늘(27일) 고속도로 정체는 이날 정오쯤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정체는 정오 무렵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이후 저녁 7시에서 8시 사이 정체가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오전 9시 현재(요금소 출발 기준) 서울에서 부산까지는 6시간20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울산 6시간 6분, 서울-대구 5시간7분, 서울-광주 5시간20분, 서울-목포 6시간, 서울-대전 3시간20분, 서울-강릉 4시간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인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면은 현재 총 59.4km 구간에서 정체를 보이고 있다. 특히 오산나들목-안성분기점(12.6km), 천안휴게소-옥산휴게소(15.5km) 등의 구간에서의 정체가 심하다.

중부내륙고속도로 창원 방면도 총 정체구간은 38.9km다. 여주분기점-감곡나들목(14.8km), 낙동분기점-상주터널북단(7.1km) 구간에서는 답답한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는 총 정체구간이 23.3km다. 서팽택분기점-서팽택나들복(6.9km), 서평택나들목-행담도휴게소(10.0km), 동서천분기점-군산나들목(6.4km) 등에서의 흐름이 원활하지 못하다.

한편 강원도로 향하는 영동고속도로의 경우 원주나들목-새말나들목(13km) 구간에서 정체가 힘하다. 총 정체구간은 19.2km다.

한은숙 기자 eshan@etnews.com